코스피 3,177.52 5.86 (+0.18%)
코스닥 1,025.71 3.49 (+0.34%)

일본은 기회의 땅? K뷰티, 日 시장 개척 '속도'

작년 대(對) 일본 화장품 수출액 59.2% 증가한 7200억원
미샤, 'M 매직쿠션' 누적판매량 2000만개 저력…한류 스타 마케팅 강화
클리오, 구달 신규 론칭 힘입어 日시장 큰폭 성장…올해 더마토리도 진출
  • 등록 2021-03-03 오전 5:45:00

    수정 2021-03-04 오후 4:58:45

[이데일리 윤정훈 기자] 국내 시장에서 코로나19로 고전했던 화장품 업계가 일본에서 영토 확장에 나서고 있다. 우수한 품질의 K뷰티는 K팝·K드라마 등 한류 열풍까지 겹치면서 역대 최대 수준의 일본 수출을 달성했다.

2일 관세청 수출입무역 통계에 따르면 작년 한국 화장품의 대(對) 일본 수출액은 전년 대비 59.2% 증가한 6억 3892만달러(7200억원)를 기록했다. 기존 일본시장에서 인기가 많았던 색조 화장품 외에 기초 화장품의 수요까지 증가하면서 일본 수출이 급증했다.

국내에서 고전하는 로드숍 업체들은 일본 시장을 새로운 판로 확대의 기회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에이블씨엔씨의 미샤는 작년 ‘M 매직쿠션’ 일본 누적판매량 2000만 개를 달성했다. 2015년 4월 일본에서 론칭한 이후 5년 만의 쾌거다. 쿠션 형태의 파운데이션을 쓰지 않던 일본 소비자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기면서 인기를 얻고 있다.

미샤는 M 매직쿠션 히트를 경험한 뒤 2018년에 단독 점포를 30개 모두 정리했다. 현재는 H&B(헬스앤뷰티) 스토어, 드러그 스토어, 버라이어티숍 등으로 유통 경로를 개선했다.

올해는 일본에서 인기가 있는 한류 스타를 모델로 선정해 온라인 판매 등 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M 매직쿠션과 같은 히트상품을 늘리는데 집중할 예정”이라며 “여러 개의 상품을 론칭해 매출을 늘리기보다 확실한 하나의 히트상품을 선뵈는데 주력하고 이러한 제품을 한가지씩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클리오 모델 고민시(사진=클리오)
2세대 로드숍 브랜드 클리오는 일본 시장을 가장 잘 공략하는 업체 중 한 곳이다. 클리오는 베스트셀러 ‘프로 아이 팔레트’ 등을 앞세워 온·오프라인에서 고른 성장을 나타냈다. 특히 코로나19로 라큐텐과 Q10 등 온라인몰에서 매출이 증가하면서 작년에는 온라인이 오프라인 매출을 넘어섰다.

클리오의 작년 일본 매출액은 350억원 수준이다. 이중 온라인은 약 200억원, 오프라인은 액 150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20%와 54% 성장했다.

2030 여성을 위한 스킨케어 브랜드 구달도 작년 5월 일본 시장에 진입했다. 구달의 ‘청귤 비타 C 세럼’은 출시 몇 달 만에 돈키호테 한국제품 베스트 3위에 오른 바 있다.

클리오는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더마토리도 올해 일본 드러그 스토어에 입점시킬 예정이다. 클리오는 화장품 여성 모델을 그룹 에프엑스 크리스탈에서 고민시로 교체했다. 고민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에 출연해 인기를 모았다.

클리오는 남성 모델도 김우석 대신 아이돌 그룹 스트레이키즈를 선정했다. 일본뿐 아니라 동남아시아 시장까지 겨냥한 것이다.

미샤, 클리오 외에 더샘인터내셔널, 메디힐, 이니스프리 등 브랜드도 일본 시장에서 선전했다. 메디힐의 ‘앰플 마스크’와 ‘에센셜마스크’는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앞세워 일본 뷰티 플랫폼 앳코스메 순위권에 올랐다.

업계 관계자는 “앳코스메 등에서 K뷰티 제품이 호평을 받으면서 좋은 품질의 제품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며 “작년에 이어 올해도 K뷰티가 성장해서 일본 시장 내 점유율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