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고 급식 김치에 죽은 개구리가 누워있었다"…발칵

학교 측 "배식 중단·전량 폐기"
  • 등록 2022-05-31 오전 8:33:03

    수정 2022-05-31 오전 8:33:03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서울 강서구의 한 여고에서 몸의 일부가 잘려나간 개구리 사체가 발견됐다. 학교 측이 김치 배식을 중단하고 전량 폐기에 나섰지만, 여러 학교들이 같은 업체에서 김치를 공급받고 있어서 학생과 학부모들 사이에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31일 트위터를 비롯한 소셜미디어에는 전날 서울 강서구의 한 고교 점심 급식으로 나온 열무김치에서 반쯤 잘린 회색빛 개구리 사체가 발견됐다는 제보 사진이 올라왔다. 새파란 열무 줄기와 배춧잎 위로 눈과 입 형태가 일부 남아있는 모습이었다.

이 김치를 받아 든 학생은 “개구리 눈이 있고, 김치와 같이 절여져서 옆에 누워 있었다”고 말했다.

서울의 한 고등학교 급식에서 나온 ‘개구리 김치’.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문제의 김치는 한 급식업체로부터 납품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업체는 같은 재단 소속 중학교 1곳과 고교 2곳에도 김치를 제공했다. 업체는 “세척 과정에서 문제가 생긴 것으로 보고 확인 중”이라며 잘못을 인정했다.

학교 측은 곧바로 문제의 김치 배식을 중단하고 학부모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김치 공급업체와 계약을 파기하고, 납품받은 식자재를 전량 폐기했다. 기미류 납품 업체를 타 업체로 교체했으며 차후 입찰에서 배제했다. 관할 교육청과 구청에도 이물질 검출 사실을 신고했다”라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서울시교육청은 납품업체와 학교를 대상으로 김치 공급 과정에서 절차상 하자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또 서울 각급 학교에 이물질 검출 사실을 알린 뒤 급식 위생 관리에 주의를 당부하기로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