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LG U+, 선관위 디도스 사태 고발당해

고장난 장비 믿고 `회선증설 됐다` 허위보고
  • 등록 2012-06-08 오전 9:15:49

    수정 2012-06-08 오전 9:15:49

[이데일리 김정민 기자] 지난해 10월, 선거관리위원회 서버에 대한 디도스 공격사태의 불똥이 LG유플러스(032640)로 튀었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선관위 디도스 공격사건을 수사중인 박태석 특별검사팀은 최근 `위계에 위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LG유플러스 김모 차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씨는 LG유플러스가 선관위에 공급한 인터넷 회선을 증설하기로 했으나 이를 증설하지 않은 채 증설이 완료된 것으로 허위 보고해 선관위의 디도스 대응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10.26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45Mbps인 회선 대역폭을 155Mbps로 증설하는 작업을 실시하기로 했으나 선거 당일까지 증설이 완료되지 않아 디도스 공격에 따른 데이터 분산이 제때 이뤄지지 못했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측은 장비 이상으로 실무자가 증설이 완료된 것으로 오인한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증설이 이뤄지지 않으면 에러표시가 떠야 하는데 신호가 정상으로 나타나 선관위에 허위보고를 한 셈이 됐다"며 " 측정과정에서도 정상으로 나타나는 등 장비이상으로 해당 직원이 불이익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
☞LGU+의 mVoIP 허용 `통신업종에 부정적`-한국
☞LG U+ "무료통화 무제한 허용하겠다"(상보)
☞LG유플러스 "보이스톡 전면 허용"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