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와이프’ 나나 “양성애자 캐릭터, 부담 없었다”

  • 등록 2016-07-28 오전 11:23:28

    수정 2016-07-28 오전 11:23:28

나나(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가수 겸 나나가 양성애자 캐릭터에 부담감이 없다고 말했다.

나나는 28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케이블채널 tvN 금토미니시리즈 ‘굿와이프’(연출 이정효·극본 한상운) 기자간담회에서 “양성애자 캐릭터를 제안 받았을 때 부담감은 없었다”고 말했다.

극중 조사원 김단 역을 맡은 나나는 “오히려 신선한 매력으로 다가왔다. 그런 캐릭터를 본적 없어서 걱정은 있었지만 매력적으로 느껴서 잘 표현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새침하단 말을 많이 듣지만 실제론 털털하다. 김단 캐릭터가 어렵지 않았다. 말투 그대로 김단을 표현했다. 다만 경험이 적어서 디테일한 부분이 어려웠다”고 말했다.

‘굿와이프’는 미국 CBS의 동명 드라마를 원작으로, 승승장구하던 검사 남편(이태준 분)이 스캔들과 부정부패 의혹으로 구속되자 생계를 위해 변호사로 일을 시작한 김혜경(전도연 분)의 이야기를 담는다. 오랜 친구이자 연수원 동기인 서중원(윤계상 분) 등이 주요 인물로 등장한다. 지난 8일 첫 방송 시청률 4.0% 시청률(닐슨코리아 전국기준 유료플랫폼)로 출발해 순항 중이다. 매주 금,토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