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미스터트롯' TOP7 밝힌 #사랑의 콜센타 #상금1억 #이상형 [종합]

  • 등록 2020-04-02 오후 6:35:04

    수정 2020-04-02 오후 6:35:04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미스터트롯’ TOP7 멤버들이 서로에 대한 우애부터 ‘사랑의 콜센타’, 상금, 다이어트 등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미스터트롯’ TOP7(사진=TV조선)
2일 오후 TV조선 ‘미스터트롯’ TOP7 기자간담회가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이날 자리에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참석했다.

‘미스터트롯’ 이후 어떻게 지내고 있느냐는 질문에 장민호는 “훨씬 바쁘고 지내고 있다”며 “사랑해주신 덕분에 행복하게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정동원은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고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전했으며 이찬원은 “저도 굉장히 바쁘게 지내고 있다. 많은 분들이 찾아주셔서 다양한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스터트롯’ 임영웅(사진=TV조선)
‘진’에 오른 임영웅도 “저도 마찬가지도 바쁘게 지내고 있고 많이 사랑해주신 덕분에 행복하게 보내고 있다”고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영탁은 “다시 그룹 활동이 된 것 같다. 솔로 가수로 활동한 지가 꽤 됐는데 자주 보다보니까 그룹이 된 것 마냥 행복하게 자주 만나고 있다”고 밝혔다.

김호중은 “하루 아침에 인생이 바뀌었다고 표현하고 싶은 만큼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시고 있다”고 말했으며 김희재는 “값진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미스터트롯’은 시작부터 대중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결승전이 진행되는 동안 실시간으로 접수받은 문자 투표수가 무려 773만 1781표에 달하며 집계 및 분류 시스템에 과부하가 발생해 결승전 발표가 지연되는 초유의 사태가 빚어지기도 했다.

‘미스터트롯’ 장민호(사진=TV조선)
장민호는 당시를 떠올리며 “많은 분들께서 시청해주셨는데 걱정이 앞섰다. 저희도 무대에서 굉장히 놀랐다”며 “살얼음판을 걷는 기분이었다. 이틀 뒤에 발표가 된다고 해서 다행이라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임영웅은 “발표가 지연된다는 얘기를 듣고 다리가 풀릴 정도였다. 머리가 하얘졌다”며 “이틀 시간 동안 최대한 마음을 편안하게, 아무생각 안하고 쉬려고 했다”고 회상했다.

‘미스터트롯’ 영탁(사진=TV조선)
영탁은 “순간적으로 제작진이 걱정이 됐다. 이 사태를 어떻게 수습하시려나”라며 “경연이 끝난 상황이다보니 무대에 대한 긴장감 같은건 딱히 없었다. 다행히 오래 안 걸리고 이틀 만에 소식 전할 수 있어 다행이었다”고 털어놨다.

TOP7은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를 꼽기도 했다. 장민호는 “여기 있는 다른 멤버들도 그럴텐데 어떤 무대든 행복했다”며 “동원이나 함께 했던 ‘파트너’ 무대가 생각난다. 처음부터 끝까지 동원이와 자연스럽게 끝냈던 것 같다. 노래한다는 생각도 없었고 경연한다는 생각도 없었고 자연스럽게 맞췄다”고 말했다.

영탁은 “부모님을 모시고 경연, 큰 무대에서 노래를 들려드린 적이 없었다”며 “결승전 때 부모님 앞에서 노래를 했을 때가 그 어느때보다 행복했다. 본의 아니게 결승전을 세번했다. 부모님을 세번이나 모셨다”며 아버지 건강이 좋지 않으셨지만 굉장히 좋아했다고 설명했다.

‘미스터트롯’ 김호중(사진=TV조선)
성악에서 트로트로 장르를 바꾼 김호중은 “제일 처음 왔을 때, ‘태클을 걸지마’ 때가 생각이 난다”며 “긴시간 음악적인 것을 생각을 했다. 태클을 걸지마 끝나고 올 하트를 받고 보상을 받는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미스터트롯’ 이후 확 달라진 삶을 살고 있다는 TOP7은 출연 소감을 털어놓기도 했다. 장민호는 “출연하지 않았다면 엄청 후회했을 것 같다”며 “여기에 다른 사람이 앉아있고 7명의 영상을 보다보면 ‘저 자리 중 한 자리가 내 자리이지 않을까’ 그 아쉬움이 컸을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정동원도 “(‘미스터트롯’에 출연하지 않았다면) 매일매일 후회했을 것 같다”고 말했으며 이찬원은 “저는 그냥 학생이어서 길거리에서 누가 저를 알아보시고 그런 적이 없다”며 “지금 이 기자간담회도 3만 명이 봐주신다는 게 감사하다”고 설명했다.

임영웅도 “매 순간 하루하루가 행복하다”고 말했으며 영탁은 “아버지 건강이 많이 호전이 됐다”며 “오랫동안 연락이 안된 친구분들도 연락이 많이 와서 축하를 해주셨다고 한다”고 방송 출연 후 달라진 것들을 떠올렸다.

김호중은 “하나의 트로피로 인해서 욕심도 생기고 부담도 있었지만 팬카페도 생기고 트바로티 별명도 지어주셨다”며 “그 마음 속의 트로피를 얻은 것 같아서 너무 행복했다”고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미스터트롯’ 김희재(사진=TV조선)
김희재는 “부모님께서 저를 자랑스럽게 여겨주셨을 때 행복한 것 같다”며 “밖에 돌아다니실 때도 어깨 피시고 ‘내가 김희재 부모다’고 생각하신다. 그게 뿌듯하다”고 웃었다.

결승전에서 1위에 올라 진의 영광을 품에 안은 임영웅은 ‘상금 1억으로 무엇을 할 계획이냐’는 질문에 “예전부터 2020년 엄마 생일에 1억을 선물하겠다는 꿈을 꿨다”며 “‘미스터트롯’ 상금이 1억이더라”고 오랜 꿈을 이룰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최근 방송에서 “연애를 하고 싶다”고 말한 영탁은 이상형을 공개했다. 영탁은 “자기 일에 자신감 있는 사람이 좋다. 긍정적인 성격, 나쁜 생각은 잊고 진취적으로 나가려는 사람이 좋다”며 “저도 그런 편인데 좋은 교감을 했으면 좋겠다. 외모는 선해보이는 사람이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다이어트에 성공했다는 김호중은 “살도 살이지만 제가 체력이 없다는 걸 느꼈다. 자연스럽게 운동도 하게 됐다”며 “야식을 먹고 바로 자니까 역류성 식도염도 오고 그래서 밤엔 라이트하게 먹었다. 자연스럽게 빠지더라. ‘태클을 걸지마’ 때보다 10kg 빠졌다”고 설명했다.

‘미스터트롯’ 이찬원(사진=TV조선)
이를 옆에서 지켜본 이찬원은 “의지가 정말 대단하다고 느꼈던 게 팀 미션 때 저와 동원이, 고재근 형이 같이 밥을 먹고 있어도 절대 안 먹었다”고 감탄했다.

‘미스터트롯’ 정동원(사진=TV조선)
정동원은 ‘좋아하는 삼촌’ 순위가 바뀌었다며 다시 공개했다. 정동원은 장민호를 1위로 꼽았다. 이유를 묻자 “방송에서 그 말을 안했어야했는데 너무 서운해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앞서 방송에서 정동원은 좋아하는 삼촌 1위로 김호중을 뽑았고 장민호가 이를 서운해한 것. 정동원은 “2위는 공동이다. 호중, 찬원 삼촌이다. 원래 2, 3위였는데 그냥 2위로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TOP7 멤버들은 서로 간의 끈끈한 우정을 보여주기도 했다. 임영웅은 “지금 너무 행복하고 구름 위를 걷는 기분이지만 힘들 땐 한없이 힘들다. 이 상황을 잘 아는 TOP7이 똘똘 뭉쳐서 의지하고 그러면 행복하게 나아갈 수 있을 것 같다”며 멤버들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김희재는 “형들과 동생들과 함께해서 너무 즐겁고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며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는데 함께할 수 있었다는 게 기쁘고 감사하고 앞으로 열심히 해서 위로와 사랑을 드릴 수 있는 미스터트롯 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TOP7은 이날 첫방송되는 ‘사랑의 콜센타’를 홍보하기도 했다. 장민호는 “즉석 전화 노래방이다. 많은 분들이 전화를 주시면 통화가 되는 분들은 TOP7 중 한명을 선택할 수 있다. 가수가 나갔을 때 아무 노래나 신청할 수 있다”며 “알면 부르는 거고 못불렀을 때 대처는 방송으로 확인해주시면 될 것 같다”고 홍보에 열을 올렸다.

TOP7은 2일 첫방송되는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를 통해 활동을 이어간다. ‘사랑의 콜센타’는 TOP7이 특정 시간 동안 전국 각지에서 걸려온 전화를 통해 신청자의 사연과 신청곡을 받은 후 그 자리에서 즉석으로 신청곡을 불러 주는 실시간 전화 노래방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오후 10시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