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진중권 “똥볼”VS 배현진 “똥만 찾냐”…3일째 설전

  • 등록 2020-07-13 오전 7:07:57

    수정 2020-07-13 오전 7:08:57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씨를 두고 설전을 벌이고 있다.

(왼쪽부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진 전 교수 SNS, 뉴시스)
배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부친의 사망소식을 듣고 입국한 박씨를 향해 “장례 뒤 미뤄둔 숙제를 풀어야 하지 않을까”라며 “오랫동안 부친을 괴롭혀 온 병역 비리 의혹을 깨끗하게 결론 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병역비리 의혹에 관한 2심 재판이 1년 넘게 중단돼 있다”며 “박주신씨의 부친께서 18년 전 쓴 유언장이란 글에는 ‘정직과 성실’이 가문의 유산이라 적혀있었다. 박씨가 부친의 유지를 받들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진 전 교수는 12일 페이스북에 “박씨 병역비리 의혹은 이미 깨끗이 끝난 사안”이라며 “그때도 음모론자들이 온갖 트집을 다 잡는 바람에 연세대에서 공개적으로 검증까지 했다. 그때 그 음모론 비판했다가 양승오 박사한테 고소까지 당했다. 물론 승소했다. 다 끝난 일”이라고 했다.

이어 “비판을 하려면 제대로 하든지. 어디서 거리도 안 되는 것을 주워와서, 그것도 부친상 중인 사람을 때려대니”라며 “야당이라고 하나 있는 게 늘 옆에서 똥볼이나 차고 앉았으니. 하여튼 미래통합당은 답이 없다. 수준이 저래서야…”라고 지적했다.

이에 13일 배 의원은 페이스북에 “내 친구 조국 이후 분열적인 정체성 혼란으로 어려움 겪고 계신 진 전 교수에게 깊은 안타까움을 전한다. 한때 창발적 논객이셨는데 최근 ‘삶은 소대가리’ 식의 막말 혹은 똥만 찾으시니 그저 안타깝다. 많이 힘드신가 보다”라고 받아쳤다.

이어 “‘한명숙 무죄’같은 터무니 없는 제안도 아닌데다 재판부의 오랜 부름에 응하기만 하면 본인과 부친의 명예를 회복할 기회가 생기는데 무엇이 어렵겠냐”라고 덧붙였다.

한편 해외 체류 중이던 박주신씨는 11일 오후 8시 40분쯤 서울시 연건동에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찾았다. 박씨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