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도완 "큰 도전 '간동거', 시청자 덕에 기분 좋게 보낼 수 있어" [인터뷰]①

  • 등록 2021-07-21 오후 6:02:50

    수정 2021-07-21 오후 6:02:50

김도완(사진=어썸이엔티)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간 떨어지는 동거’는 고민스럽고 큰 도전이었는데 시청자분들이 많이 좋아해 주신 걸 보고 ‘조금은 해냈구나’ 생각이 들었어요. 그 덕분에 기분 좋게 재진이를 보내줄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배우 김도완이 tvN ‘간 떨어지는 동거’ 도재진을 연기한 소감을 이같이 말했다. 21일 화상으로 진행한 인터뷰에서 김도완은 최근 종영한 ‘간 떨어지는 동거’ 도재진을 연기하며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며 “스스로에게 관대하지 못한 편이라 모니터링을 하면서 ‘왜 발성을 저렇게 했지?’, ‘왜 표정을 저렇게 했지?’ 그런 아쉬운 점을 많이 느낀다”면서 시청자들의 반응 덕에 안도감을 느꼈다고 전했다.

2017년 웹드라마 ‘열일곱’으로 데뷔해 MBC ‘위대한 유혹자’, JTBC ‘열열덟의 순간’, KBS2 ‘계약우정’, tvN ‘스타트업’, tvN ‘간 떨어지는 동거’까지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열심히 달려오고 있는 김도완은 이번 작품을 통해 로맨스까지 합격점을 받았다. 김도완은 “로맨스가 붙는 장면들이 거의 없었기 때문에 이번 캐릭터는 더 따뜻하게 느껴졌고 온기를 줄 수 있는 것이 로코의 매력이라고 생각했다”면서 “개인적인 욕심인데 재진아와 다른 결의 로코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한다. ‘간 떨어지는 동거’의 신우여, 계선우 같은 캐릭터도 좋다”고 말했다.

‘간 떨어지는 동거’는 999살 구미호 신우여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 살이를 하며 펼치는 비인간적 로맨틱 코미디. 김도완은 담이(혜리 분) 베프, 연애 호구 도재진 역을 맡아 담이와의 우정부터 양혜선(강한나 분)과의 로맨스까지 그려냈다.

김도완은 도재진 캐릭터에 대해 “도재진의 매력은 솔직하고 표현에 있어 두려움이 없다는 것”이라며 “그런 점을 시청자 분들도 순수하게 봐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김도완(사진=어썸이엔티)
도재진과 싱크로율은 50%라고 말한 김도완은 “사랑에 있어서 겁내지 않고 표현에 있어 두려움 없어 하는 것은 비슷한데 표현하는 방식이나 성격은 다르다”라며 “재진이는 눈물이 많지만 저는 눈물도 없는 편이다. 조금은 다른 면이 있지만 성향 자체는 비슷하지 않나 싶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도재진의 ‘순수함’에 포커스를 맞춰 연기를 준비했다는 김도완은 “어떻게 하면 더 순수하게 보일 수 있을까 고민했다”면서 “현장에서 사소한 부분들을 PD님과 얘기하고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도 도재진의 매력처럼 순수한 면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표현에 있어서는 순수한 거 같진 않은데 순수하게 세상을 바라보려고 노력을 한다”면서 “낯가림도 있고 부끄러움도 많아서 재진이만큼 표현하진 못해도 그러려고 노력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사랑에 있어서도 ‘연애 호구’ 도재진과 비슷한 점이 많다며 “사랑에 있어서 겁내지 않는다. 용기를 가지려고 하는 편”이라면서 “불도저처럼 달려들 때도 있고 재진이처럼 올인하려고 한다”고 털어놨다.

현재 새 드라마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 촬영에 한창인 김도완은 “재진이는 정말 유쾌하고 표현을 잘하는 밝은 아이였지만, 차기작에서는 재진이와 정반대의 모습을 보여 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면서 “다른 성향, 표현 방식, 전혀 다른 환경 속에 살아가는 캐릭터를 열심히 연구하고 촬영하고 있으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