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1.29 3.77 (-0.13%)
코스닥 996.37 5.83 (+0.59%)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시즌 11승' 류현진 "모든 구종 좋아…홈 팬 앞에서 승리해 기쁘다"

  • 등록 2021-08-04 오후 4:32:35

    수정 2021-08-04 오후 4:32:35

류현진.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로저스센터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한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홈 팬들 앞에서 승리해 기쁘다”고 환하게 웃었다.

류현진은 4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7피안타 8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99개였고 볼넷은 허용하지 않았다. 평균자책점은 3.26에서 3.22로 떨어졌다.

올 시즌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하는 토론토 타선은 이날도 홈런 두 방을 포함해 12안타를 몰아쳐 7-2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11승(5패)째를 기록한 류현진은 크리스 배싯(오클랜드 애슬레틱스)과 아메리칸리그(AL) 다승 공동 1위로 올라섰다.

류현진은 2019년 12월 23일 토론토와 8000만달러(약 930억원)에 4년 계약을 맺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그동안 홈구장에서 한 번도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토론토 입단 후 586일 만에 처음 홈구장에 등판한 류현진은 긴장하지 않았다. 그는 로저스센터에서 7이닝을 2실점으로 막으며 홈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류현진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경기 후 화상 인터뷰에서 “토론토와 계약 후 처음으로 홈 팬들 앞에 나선 날, 승리할 수 있어 좋았다. 홈 팬들에게 많은 응원을 받아서 더 좋은 경기력이 나온 것 같다”며 “직구도 그렇고 모든 구종이 최근 계속 좋았다. 좋은 생각, 좋은 마음으로 타자들을 상대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시즌 11승을 달성한 류현진은 다음 경기에 임하는 각오도 전했다. 류현진은 다음 경기 상대는 같은 지구 팀인 보스턴 레드삭스가 될 전망이다. 류현진은 “어떤 팀과 경기하던 무조건 이긴다는 생각으로 준비할 것”이라며 “선수들은 항상 그런 생각만 가지고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