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신 기종(B737-8) 40대 도입…"새 기회 창출"

3200억 규모 자본확충 통해 안정적인 기단 현대화 착수
구매기 도입 통한 기존 리스 항공기 교체로 고정비 절감 기대
중단거리 노선 회복 등 사업모델 고도화
  • 등록 2022-09-12 오전 10:14:57

    수정 2022-09-12 오전 10:14:57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제주항공이 대규모 시설투자를 통한 안정적인 기단 현대화(Fleet Modernization)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제주항공은 최근 차세대 항공기 도입 등 시설자금 투자를 위한 자금마련을 위해 3200억 규모의 자본확충 계획을 발표하고 신기종인 B737-8 기재 도입을 위한 준비에 나섰다.

제주항공 최대주주인 AK홀딩스도 1300억원 규모의 교환사채(EB) 발행을 통해 제주항공 유상증자에 참여하기 위한 자금을 충분히 확보하는 등 자회사인 제주항공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AK홀딩스의 교환사채 발행에는 항공업계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돼 당초 예상을 웃도는 기관투자자 26곳에서 참여해 발행 규모도 1000억원에서 1300억원으로 늘었다.

제주항공은 내년부터 보잉의 차세대 기종인 B737-8 40대를 순차적으로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B737-8 도입은 현재 운영하는 기단 고도화 전략의 일환으로 현재 사업모델에 집중해 중단거리 노선에서 보다 높은 수준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다.

B737-8은 현재 운용중인 B737-800에 비해 운항거리가 1000km 이상 길어 중앙아시아, 인도네시아 등에도 운항이 가능해 신규노선 개발 등 새로운 기회를 창출할 수 있다. 또 기존 동급 항공기 대비 15% 이상 연료를 절감할 수 있고, 좌석당 운항비용도 12% 줄일 수 있어 비용절감을 통한 수익성 개선 효과도 기대된다.

특히 국내 LCC중 유일하게 구매기를 보유하고 있는 제주항공은 이번 기단 현대화 작업을 통해 기존 리스로 운영하던 항공기를 구매기로 대체하는 효과도 있어 리스 비용 등의 고정비도 절감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항공정보포탈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8월 한 달간 국적항공사의 국제선 수송객수는 135만4803명으로 지난 1월 19만1155명에 비해 약 7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주항공의 경우 8월 12만5743명을 수송해 지난 1월 3412명 대비 약 37배 증가하며 전체 국적항공사 수송객수 증가율과 비교해 훨씬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제주항공은 고효율을 통한 저비용 사업구조를 더욱 공고히 해 항공기 운항에 필요한 비용을 최소화하고, 이를 통해 보다 저렴한 금액으로 항공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코로나 이후 여행 수요를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단일 기종 및 기단 현대화 작업을 통한 항공기 운용 효율성 확보를 통해 LCC 사업모델에서 더 높은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함으로써 항공여행 회복기 시장 선도 기업의 위상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최근 발표한 유상증자 계획은 이전 유상증자와는 성격면에서 완전히 다르다”며 “재무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이전 증자와는 달리 포스트코로나 시대 선도 항공사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한 투자 목적의 자본확충 계획인 만큼 사업 경쟁력 강화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