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돋았다" 이강인, 종료 1분 남기고 '응원 유도'…누리꾼 감동

이강인, 코너킥 위해 달려가며 '응원 유도'
누리꾼 "이 모습 보고 울 뻔했습니다"
  • 등록 2022-11-29 오후 6:01:26

    수정 2022-11-29 오후 6:01:26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막내 이강인(마요르카·21)이 경기 종료까지 단 1분을 남기고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며 축구 팬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28일(한국시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은 카타르 알라이얀에 있는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전에서 2-3으로 석패했다.

이날 후반 12분 권창훈과 교체된 이강인은 1분도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가나의 볼을 가로채 크로스를 올렸다. 이에 조규성(전북)이 빠르게 헤딩 골로 연결시켰고, 2점 차이로 지고 있던 한국팀에게 분위기 반전을 이끌어냈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이후에도 중앙에 자리했던 이강인은 여러 차례 정확한 패스를 선보였고, 프리킥 찬스에서도 위협적인 슈팅을 날리며 날렵한 움직임을 보였다.

특히 이강인이 가장 빛났던 순간은 후반에 주어진 추가시간 10분에서 경기 종료까지 1분을 남겨둔 상황에서다.

이강인은 코너킥을 차기 위해 달려가면서 두 팔을 위아래로 흔들며 한국 팬들에게 호응을 유도했고, 현지에 있던 관중들은 큰 환호성으로 화답했다.

그러나 앤서니 테일러(잉글랜드) 심판은 한국의 코너킥 기회를 허용하지 않고 종료 휘슬을 불고 말았다.

해당 장면을 본 누리꾼들은 “이 모습 보고 울 뻔했다”, “온몸에 소름이 돋았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 “막내가 주장 역할까지”, “간절함이 느껴졌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대표팀 이강인이 코너킥을 준비하러 이동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이강인이 공을 따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경기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강인은 호응을 유도한 것에 대해 “그 순간엔 그게 팀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 했다”며 “하지만 경기 결과가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경기 후 일부 축구 팬들 사이에선 이강인을 전반부터 기용했어야 한다는 아쉬움이 나오기도 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 또한 ‘이강인이 90분간 뛰었다면 경기 결과를 바꿨을 수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내고 “이강인이 박스 안으로 보낸 모든 공은 가나 수비진에게 공포를 일으켰고 그의 움직임은 손흥민에게 더 많은 공간을 만들어줬다”고 평가했다.

한편 한국과 포르투갈의 H조 조별리그 최종전은 오는 12월 3일 0시(한국시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