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류중일 LG 감독 "정찬헌-이민호 포함, 이번주 6선발 돌린다"

  • 등록 2020-06-03 오후 4:31:14

    수정 2020-06-03 오후 4:35:10

LG 트윈스 선발투수 정찬헌, 사진=연합뉴스
LG 트윈스 신인투수 이민호. 사진=연합뉴스
[잠실=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LG 트윈스가 선발투수진 운영에 변화를 준다. 5선발로 번갈아 가며 10일 간격으로 기용했던 정찬헌(30)과 이민호(19)를 나란히 투입하기로 했다.

류중일 LG 감독은 3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삼성 라이온즈와의 2020 KBO리그 홈경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주와 다음 주에는 선발투수 6명을 다 쓸 예정이다”고 밝혔다.

LG는 시즌 개막 후 타일러 윌슨-케이시 켈리-차우찬-임찬규 등 4명을 고정 선발로 못박고 5선발 자리에 구원에서 선발로 전환한 정찬헌과 고졸신인 이민호를 번갈아 기용했다. 정찬헌이 선발로 던지면 다음날 엔트리에서 빼고 대신 이민호를 올리는 식이다.

원래대로라면 2일 삼성전에 선발로 나와 7이닝 2실점을 기록한 이민호는 2군으로 내려가야 한다. 하지만 류중일 감독은 이민호를 당분간 1군에 계속 두기로 했다. 동시에 정찬헌을 1군에 올려 4일 삼성과 3연전 마지막 경기에 선발로 쓰기로 했다.

류중일 감독은 이민호는 다음 주 화요일(6월 9일) SK 와이번스와 홈경기에 선발로 내세울 가능성을 열어뒀다 . 이렇게 될 경우 자연스럽게 정찬헌, 이민호가 모두 선발진에 포함돼 6인 로테이션이 완성된다.

류중일 감독은 이 같은 결정을 내린 배경에 대해 “(정)찬헌이의 회복속도가 좋다는 보고를 2군에서 받았다”고 설명했다.

지난 해 허리수술을 받고 재활을 진행했던 정찬헌은 지난달 27일 힌화 이글스전에 선발로 나와 6이닝 3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된 바 있다. 만약 4일 경기에 나선다면 8일 만에 다시 선발 등판에 나선다. LG는 정찬헌을 이날 선발로 기용한 뒤 다시 2군으로 내려 회복 상태를 지켜본다는 계획이다.

이민호를 2군으로 내리지 않기로 한 것은 코칭스태프 의견 때문이다. 류중일 감독은 “투수 파트에서 ‘이민호를 열흘에 한 번 쓰는 것은 아깝다’는 의견을 냈다”며 “나도 같은 생각이어서 계속 1군에서 함께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