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노정진 "이혼 과거? 상관없다".. 김경란 '눈물'

  • 등록 2020-06-04 오후 1:00:16

    수정 2020-06-04 오후 1:00:16

김경란, 노정진.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김경란-노정진 커플이 서로를 향한 진심을 확인했다.

지난 3일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에서는 김경란-노정진 커플이 진솔한 대화를 통해 서로의 속마음을 알아가는 모습이 방송됐다.

두 사람은 커플룩을 맞춰 입고 두물머리로 데이트를 갔다. 핫도그와 자몽주스를 나눠 먹으며 함께 손을 꼭 잡고 강변을 거닐었다.

이날 김경란-노정진, 호란-이준혁 커플은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김경란은 “난 말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할 때가 1일인 것 같다. 아직 노정진 씨는 말을 안 해줬다”고 털어놨다. 반면, 호란은 “난 같이 잔 날이 1일이다”고 호탕하게 밝혀 이목을 모았다.

4인방은 이어 진실 게임을 시작했다. 김경란-노정진은 “나는 상대방에게 첫눈에 반했다”는 질문에 안절부절 못하다가도 “YES”라는 답을 동시에 내놓아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노정진은 김경란의 이혼에 대해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노정진은 “난 과거에 신경 쓰지 않는다. 과거가 설사 이혼이라고 하더라도 상관없다”고 고백했다.

더욱 깊은 이야기가 시작되자 김경란은 “예전에는 그러지 못했기 때문에, 이제는 서로 고민과 짐을 나누며 의지하고 싶다”고 눈물을 보였다.

이어 그는 “과거의 나는 내가 아파도 말을 안 할 정도로 내 고민을 내색하지 않았다. 그런데 이제는 내 어려움을 나누고 싶다. 그래야 나도 그 사람과 끝까지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노정진은 김경란을 토닥이며 ““이제는 슬퍼서 울지 말고, 감동해서 울면 좋겠다”며 “슬픈 표정과 마음은 씻어 내고 (우리의) 즐거운 미래만 생각하자”고 진심을 드러냈다.

이날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는 과거의 상처까지 끌어 안는 김경란♥노정진 커플의 진심을 확인하며 시즌2를 마무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