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금융위 "만기연장·상환유예 잔액 121조…1.7조 미회수 우려"

고정이하 분류 여신비율 1.4%
"금융권, 충당금 충분히 적립”
  • 등록 2021-09-16 오전 8:17:02

    수정 2021-09-16 오전 8:17:02

[이데일리 황병서 기자] 내년 3월까지로 연장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처로 지원을 받은 금융권 대출 가운데 1조7000억원이 미회수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금융위원회)
16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4월부터 코로나19 금융 지원 프로그램으로 시행한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과 원금·이자 상환 유예 조처의 지원을 받은 대출 중 현재 잔액은 7월 말까지 120조7000억원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 보면 만기연장 규모가 209조7000억원이며 원금과 이자 상환 유예가 각각 12조1000억원과 2000억원이다. 특히 총 대출잔액 120조7000억원 중 ‘고정 이하’로 분류된 여신비율은 약 1.4%, 1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고정 이하란 3개월 이상 연체되거나 휴·폐업으로 채권 회수에 상당한 위험이 있다고 판단되는 여신을 의미한다.

이에 대해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권이 충당금을 충분히 적립하고 있어 부실관리가 가능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은행의 대손충당금적립비율은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155.1%를 기록했다.

대손충당금 적립률이란 대출금 중 회수가 불확실하거나 손실이 예상되는 등 부실위험에 대비한 대손충당금을 3개월 이상 연체된 부실채권인 고정이하여신으로 나눈 백분율이다. 일반적으로 대손충당금과 부실규모가 균형을 맞추는 100% 이상이 유지돼야 자산건전성을 확보했다고 평가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