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세월호 침몰] 이종인 대표의 다이빙벨 팽목항 회항, 3차 도전 무산

  • 등록 2014-04-26 오후 1:45:29

    수정 2014-04-26 오후 1:45:29

[이데일리 e뉴스 정재호 기자] 세월호 침몰 사고해역에 재투입됐던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의 다이빙 벨이 26일 팽목항으로 회항했다.

이종인 대표의 다이빙벨을 실은 바지선은 26일 오전 낮 12시쯤 팽목항에 정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25일 오전 10시 사고해역으로 출항한 지 하루 만에 되돌아왔다.

이종인 대표의 다이빙벨은 21일에도 실종자 가족의 요청으로 사고해역에 도착했다가 작업을 진행하지 못한 바 있다.

다이빙벨이 수색작업에 투입되지 않고 돌아온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종인 대표의 다이빙벨이 팽목항으로 회항했다. 사진=JTBC 뉴스 캡처
앞서 해경은 26일 오전 1시쯤 이종인 대표 측이 다이빙벨 투입을 위해 바지선을 고정할 수 있는 앵커를 설치하던 도중 앵커가 꼬여 작업이 중단됐다고 밝혔다. 다시 물살이 약해지기를 기다렸다가 새벽 5시부터 2차 앵커 설치 작업에 들어갔지만 이번에도 조류가 강해 바지선을 고정하는 데 실패했다.

이종인 대표는 2차례 실패 끝에 물살이 느려지는 정조시간대인 이날 정오쯤 3차 작업을 시도할 계획이었다.

이종인 대표는 팽목항 도착 직후 실종자 가족 대표들과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이종인 대표는 팽목항 실종자 가족 대책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황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 관련이슈추적 ◀
☞ 세월호 침몰
☞ 세월호 침몰 (연예)
▶ 관련포토갤러리 ◀ ☞ `세월호 침몰` 5 사진 더보기
☞ 세월호 희생자 애도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사진 더보기
☞ `세월호` 애끓는 실종자 가족, 희망메시지 사진 더보기
☞ `세월호 침몰` 4 사진 더보기
▶ 관련기사 ◀
☞ [세월호 침몰] 진도 다이빙 벨 설치 난항 이유는? 3차 도전은 '정오 정조 시간대'
☞ [세월호 침몰]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 이종인 대표 다이빙벨 투입 실황 중계
☞ [세월호 침몰]`다이빙벨 투입` 이종인 대표 "이제와서 가라마라 웃기지만.."
☞ [세월호 침몰] 구조작업 난항, 선체 90도로 누워 문 열기 힘든 상태
☞ [세월호 침몰]이종인 "언딘 다이빙벨, 학생들 실습용"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