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美中무역합의 임박 시사..이르면 '5월말 정상회담'(종합)

트럼프 "중국과의 협상 아주 잘 진행…곧 듣게될 것"
WSJ "4월말~5월초 베이징·워싱턴 고위급협상"
합의문 법률 검토 등 거쳐 5월말·6월초 정상회담
트럼프의 訪日 또는 G20 정상회의 때 개최 가능성
일각 '트럼프 의중 따라 안방 워싱턴서 열릴 수도'
  • 등록 2019-04-18 오전 7:33:57

    수정 2019-04-18 오전 7:33:57

사진=AP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미·중 무역전쟁이 점차 종착역에 다가서는 모양새다. 이달 말 베이징과 워싱턴D.C를 오가며 벌일 것으로 알려진 양국 간 ‘고위급’ 무역협상만 잘 마무리된다면, 이르면 다음 달 말 도널드 트럼프(사진 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왼쪽) 중국 국가주석 간 ‘담판’을 통해 ‘종전’을 선언하는 수순을 밟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타결 소식을) 곧 듣게 될 것”이라며 양국 간 합의가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현지시간)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양국 정상이 이르면 내달 말 또는 6월 초 무역협상 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을 목표로, 미·중 양측이 추가적인 대면 협상을 계획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이끄는 미국 무역협상단이 이달 29일께 베이징을 방문하고, 그다음 주 류허 부총리를 필두로 한 중국 무역협상단이 워싱턴D.C.를 답방하는 일정이 양측 간 심도 있게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 고위급 간 진행되는 또 한 번의 교차 협상에서 남은 간극을 좁힌다면, 합의문 문구 작성 및 법률 검토 등을 거쳐 이르면 미국 현충일 격인 ‘메모리얼 데이’(5월27일)쯤 양국 정상이 서명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WSJ의 예측이다. 양측 고위급 협상단은 지난해 12월 ‘90일 휴전’ 이후 올해 들어서만 1월 말 1차(워싱턴D.C.), 2월 중순 2·3차(베이징·워싱턴D.C.), 3월 말 4차(베이징), 4월 초 5차(워싱턴D.C.) 등 다섯 차례에 걸쳐 머리를 맞대왔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과의 협상은 아주 잘 진행되고 있다”며 “우리는 많은 걸 (중국 측에) 요구하고 있고, 성공할 것이라는 느낌이 든다”고 낙관론에 불을 지폈다. 이어 무역협상 상황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은 그것에 대해 곧 듣게 될 것”이라며 “양국 모두에 좋을 것”이라고 합의가 임박했음을 우회적으로 밝혔다.

정상회담 장소 및 시기로는 내달 26~28일 트럼프 대통령의 새 일왕 즉위 후 첫 국빈 방일(訪日) 전후나,오는 6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가 주로 거론된다. 이와 관련, 미 경제전문매체 CNBC방송은 이날 복수의 당국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일본 방문은 미·중 무역협상이 어느 정도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하는 시점과 맞물려 있다”며 “중국은 아시아 지역에서 미·중 정상회담을 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현재로선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에 따라 안방인 워싱턴D.C.가 더 유력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4일 백악관에서 류 부총리를 면담한 자리에서 “협상이 타결되면 우리(미·중)는 정상회담을 할 것”이라며 회담 장소는 “워싱턴D·C·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 미국 언론들이 보도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