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규, 이준석 비판한 홍준표에 "대구시정에만 집중하길"

  • 등록 2022-08-16 오전 8:43:04

    수정 2022-08-16 오전 8:43:04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신인규 변호사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인 홍준표 대구시장을 겨냥하면서 “이분은 입장을 왔다 갔다 많이 바꾼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 지지당원 모임인 ‘국민의힘 바로세우기’(이하 국바세)를 이끌고 있는 신 변호사는 지난 16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와의 인터뷰에서 홍 시장을 향해 “대구시정에만 집중하는 것이 우리 당의 어른으로서 해 주실 역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대표에 대해 “정치판의 천변만화가 시시각각 변하고 있는데 아직도 1년 전 상황으로 착각하고 막말을 쏟아내면서 떼를 쓰는 모습은 보기에 참 딱하다”며 “대의(大義)를 위해 소리(小利)를 버리시라. 당랑거철(螳螂拒轍, 자기 힘은 헤아리지 않고 강자에게 함부로 덤빔)에 불과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신 변호사는 “지금 ‘이준석 신드롬이 다 끝났다’ 그런 평가를 할 수 있지만 그게 끝났으면 왜 당원소환제로 떳떳하게 당대표를 끌어내리지 못하느냐”고 물으면서 “지금 당원소환제 했을 때는 아무래도 신규 당원들이 많고, 그게 부담되기 때문에 당원소환제를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또 하나는 ‘떼쓴다, 딱하다’ 이런 식으로 상대를 조롱하고 비하하는데 지금 부당한 거에 대해서 국민들이 많이 지적하고 있고 여론조사로도 나오지 않느냐”며 “억울함을 당했고 부당함을 지적하는 사람에 대해서 떼를 쓴다고 표현하는 것은 저는 이분의 가치 체계가 완전히 거꾸로 된 게 아니냐(고 본다)”고 지적했다.

신 변호사는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인용 가능성을 낮게 평가한 것에 대해서도 “판사출신인데 형사징계 얘기하시면서 유추적용이란 말을 했다. 정말 제 귀를 의심했다”며 “형사법 체계에서 유추해석 금지의 원칙이라는 것이 대원칙이고 법학도 1학년 때 배운다”고 비아냥 됐다.

신 변호사는 경찰 수사가 나오기도 전에 당 징계가 먼저 이뤄진 이례적 상황에 대해서도 “수사 중인 사안이고 아직 이 대표를 소환조차 하지 않았다”며 “이 대표가 부인하고 있는 상황에서 징계를 무리하게 때렸다. 이것은 상당히 수사에 안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다. 그래서 저도 징계를 반대했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대표는 지금 최소한의 자기 방어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이라며 “형사 절차에서의 방어권이라고 하는 것은 헌법이 부여한 모든 국민이 누려야 하는 방어권”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신 변호사는 “헌법상 권리이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서는 조금 더 형사 절차가 마무리되면 본인이 본인의 입장을 또 상세하게 밝힐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