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33.00 16.08 (-0.53%)
코스닥 1,009.41 2.35 (-0.23%)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영국과 백신스와프 임박…文대통령 “한영 우호관계 사례”(종합)

20일 미국서 文대통령-존슨 英총리 정상회담 가져
“나도 AZ 맞았다” 韓英 정상 동질감 확인하기도
기후변화, 탄소배출, 한반도이슈 등 현안 논의
  • 등록 2021-09-21 오전 11:46:00

    수정 2021-09-21 오전 11:46:00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20일(현지시간) 한영 정상회담에서 코로나19 백신 100만도즈분에 대한 교환 합의가 임박한 사실을 공개하고 축하했다. 아울러 양 정상은 서로 접종한 백신 종류를 묻고는 동질감을 확인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뉴욕 주유엔대표부 양자회담장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20일 미국 뉴욕 주유엔대표부 1층 양자회담장에서 존슨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자 관계와 실질협력, 기후변화, 코로나19 대응, 한반도 및 지역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한영 정상회담은 지난 6월 13일 영국 콘월에서 G7(주요 7개국) 계기로 열린 회담에 이어 100일 만에 개최됐다.

이 자리에서 존슨 총리는 “한국과 영국 간에 백신 교환을 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백신 교환은 한-영 우호 관계를 잘 보여 주는 사례로, 백신 교환을 계기로 한영 관계가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영 백신교환 합의가 거의 성사됨에 따라 오는 25일부터 영국으로부터 mRNA 백신 100만도즈가 순차 도입될 것이 유력하다.

존슨 총리는 또 문 대통령에게 어떤 백신을 접종했는지 묻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아스트라제네카(AZ)라고 말하자 존슨 총리는 본인도 같은 백신을 접종했다며 동질감을 느끼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영국의 ‘위드 코로나’를 흥미롭게 지켜보고 있다면서, 백신 접종의 선배 국가로 조언을 구했다. 존슨 총리는 한국이 코로나에 훌륭하게 대응하고 있고, 백신 접종을 효과적으로 하면서 잘 관리하고 있다는 평가로 조언을 갈음했다.

양 정상은 기후변화 관련한 이슈에도 논의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존슨 총리가 제기한 석탄 발전 감축과 관련해 “한국은 석탄발전소 총 10개를 폐쇄했고, 해외 석탄 발전에 대한 신규 공적 자금 지원을 중단했다”며 “영국과 EU(유럽연합) 국가들은 1990년대를 정점으로 온실가스 배출을 점진적으로 감축했지만, 우리는 2018년을 정점으로 2050년까지 탄소중립, 그리고 2030년 NDC(온실가스감축목표)를 설정해야 하며, 이처럼 도전적이고 어려운 과제를 달성하기 위해 의욕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존슨 총리가 언급한 경항모 사업과 관련해서는 “현재 진행 중인 양국 해군 간 기술 협력이 보다 확대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최근 영국, 호주, 미국이 맺은 파트너십인 오커스(AUKUS)는 역내 어떤 문제도 일으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오커스가 역내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서는 문 대통령이 영국이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협조한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존슨 총리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한국의 입장을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G7 회의 참석을 통해 한국이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자리매김 했다고 평가하고 “환대에 다시 감사드린다”고 밝히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