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영상)알몸 김치 이어 이번엔 맨발 양념?…중국 왜 이러나

  • 등록 2021-10-22 오전 8:36:51

    수정 2021-10-22 오전 8:36:51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최근 중국 김치 공장에서 알몸으로 배추를 절이는 모습이 공개되며 충격을 안긴 가운데 이번엔 양념장을 만드는 데 쓰이는 고춧가루를 맨발로 자근자근 밟고 있는 한 중국 여성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중국, 베트남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소셜 미디어 틱톡에는 중국의 한 양념 제조 공장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촬영된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는 장갑이나 장화, 모자, 마스크 등 위생을 위한 장비는 전혀 착용하지 않은 채 맨발로 고춧가루를 밟고 있는 여성의 모습이 담겼다. 심지어 이들은 영상을 찍으며 거리낌없이 웃거나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사진=틱톡 캡처)
(영상=틱톡 캡처)
이 영상은 공장 직원이 찍어 틱톡에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중국의 한 공장에서는 여성들이 맨발로 고추를 밟아 양념장을 만드는 일이 비일비재하다고 한다. 다만 해당 공장에서 만들어진 양념장이 국내로 수입되는지 등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앞서 지난 3월에도 중국산 김치가 만들어지는 과정이 온라인 상에 퍼지며 논란이 됐다. 한 남성이 절인 배추 더미에 알몸으로 들어가 이를 만지고, 녹이 슨 굴삭기로 옮기는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당시 게시물을 올린 한 중국인은 자신을 굴삭기 기사라고 소개하며 “여러분이 먹는 배추도 내가 절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중국산 김치에 대한 불신이 커지자 식약처는 지난 4월 수입김치의 위생 관리를 강화하기 위헤 제조·통관·유통 단계별 3중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소비자가 수입김치 제조업체 정보와 안전관리 체계를 확인할 수 있도록 정보 제공 방법을 다양화 하겠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