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 최근 주가 급락에도 여전한 성장성…'매수'-대우

  • 등록 2015-03-02 오전 7:59:06

    수정 2015-03-02 오전 7:59:06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KDB대우증권은 NAVER(035420)에 대해 가입자와 매출액 트렌드가 양호하게 유지되고 있다며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05만원을 유지했다.

2일 김창권 KDB대우증권 연구원은 “4분기 실적 발표 이후 주가가 급락했는데 긍정적인 지표는 상대적으로 부각되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NAVER의 4분기 영업익은 시장기대치를 하회했고 라인(LINE)의 회계매출액 역시 전년동기보다 6.3% 증가하는데 그치며 둔화세를 보였다.

그는 “라인의 4분기 총액 기준 매출액이 3835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6.9% 증가한 점이나 라인의 광고 매출액이 전분기보다 31.9% 늘어난 점 등이 부각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주가 흐름과 달리 라인의 성장세는 견조하다고 판단했다. 그는 “구글플레이나 애플앱스토어에서 나타난 라인의 매출액과 다운로드 순위 변화, 순이용자 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최근 주가 흐름과 다른 결과”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지난 2002년에서 2007년인터넷 광고 성장기에 야후재팬과 NHN에서 나타난 외국인 매매는 분기 실적에서 확인된 성장성이라는 변수에 의해 급변하고 했다”며 “잘 알려지지 않은 시장은 주관적인 의견보다 실적 숫자에 기반하는 것이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기 때문”이라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라인이 월간 순이용자 1억8000여명에 달하는 일본, 그리고 태국이나 대만 등에서 1위 모바일 메신저 사업자의 영역을 공고히 하고 있고 경쟁기업보다 가입자와 매출액 트렌드가 양호하게 유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현재 CEO인 이해진 의장의 지분이 4.64%에 불과해 텐센트나 알리바바, 라쿠텐, 페이스북 등 아시아 시장에 집중하고 있는 경쟁기업이 여러가지 시나리오를 생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관련기사 ◀
☞[현장에서]구글 선(先) 탑재 악몽 재현..이번엔 '구글월렛'
☞[특징주]네이버, 급등 전환…지도 서비스 개편
☞네이버 모바일, 웹지도에서 지역정보까지 확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