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메르스 국민안심병원 87개 병원 지정

호흡기질환자 응급실 대신 선별진료소에서 진료, 1인1실 입원 등
  • 등록 2015-06-15 오전 8:38:58

    수정 2015-06-15 오전 8:38:58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에 대한 걱정없이 진료 가능한 87개 국민안심병원이 지정됐다.

보건복지부는 국민들이 메르스 걱정 없이 진료 가능한 ‘국민안심병원’ 신청을 접수한 결과, 87개 상급종합병원 및 종합병원 등이 신청, 15일부터 순차적으로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또 다음주 국민안심병원을 추가 확대할 계획이다.

국민안심병원은 메르스감염을 걱정하는 일반 국민들을 위한 병원이다. 이 병원은 폐렴과 같은 호흡기환자에서 메르스감염이 발생해도 다른 환자의 감염 가능성을 최소화할 수 있는 특징을 갖고 있다. 국민안심병원의 경우 호흡기질환자는 외래, 응급실 대신 별도의 선별진료소에서 진료 받게 된다.

또 입원시에는 1인 1실로 입원하게 되며, 중환자실도 폐렴환자의 경우 메르스 유전자검사를 받아 감염자가 아닌 것을 확인하고 들어가게 된다. 국민안심병원은 전국적으로 22개 상급종합병원, 61개 종합병원, 4개 병원에서 신청서를 제출했다.

정부-병원협회 공동점검단은 국민안심병원이 제대로 운영되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전국 국민안심병원 명단

△ 서울 = 이대목동병원, 중앙대병원, 고대구로병원, 경희대병원, 연세대세브란스병원, 고대안암병원,연세대강남세브란스병원, 한양대병원,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을지병원, 삼육서울병원, 영등포병원, 명지성모병원, 순천향대서울병원, 인제대상계백병원, 중앙보훈병원, 인제대서울백병원,강동성심병원, 부민병원, 한강수병원

△경기 = 순천향대부천병원, 고대안산병원, 세종병원, 오산한국병원, 현대병원, 경기도의료원안성병원, 지샘병원, 국민건강보험공단일산병원, 명지병원, 차의대분당차병원, 원광대산본병원, 인제대일산백병원, 남양주한양병원, 가톨릭성빈센트병원, 시화병원, 안양샘병원, 분당제생병원, 아주대병원, 신천연합병원, 동국대일산병원, 뉴고려병원, 가톨릭의정부성모병원, 안성성모병원

△ 부산 = 인제대부산백병원, 고신대복음병원, 부산좋은삼선병원, 광혜병원, 삼육부산병원, 해동병원, 인제대해운대백병원, 온종합병원

△인천 = 인하대병원, 검단탑병원, 인천광역시의료원, IS한림병원, 부평세림병원

△대구 = 대구가톨릭대칠곡가톨릭병원,

△울산 = 울산대병원

△광주 = 전남대병원, 서광병원

△대전 = 대전한국병원, 대전선병원, 유성선병원

△강원 = 연세대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강릉동인병원, 속초보광병원,

△충북= 충북대병원, 제천서울병원, 건국대충주병원, 한마음의료재단하나병원

△충남= 순천향대천안병원, 백제병원, 천안충무병원

△전북 = 전북대병원, 원광대병원, 동군산병원, 부안성모병원, 전주열린병원

△전남= 성가롤로병원, 세안종합병원, 순천한국병원, 목포기독병원, 목포중앙병원

△경북= 차의대구미차병원,

△경남 = 창원파티마병원

△제주 = 제주대병원, 제주한라병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