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새 백악관 대변인에…'트럼프 충성파' 매커내니

트럼프 옹호…"코로나19 문제 최고 권위자는 대통령"
종전 그리셤 대변인, 친정인 멜라니아 여사 품으로
  • 등록 2020-04-08 오전 6:47:29

    수정 2020-04-08 오전 6:50:43

사진=AFP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교체된다. 스테퍼니 그리셤 대변인이 9개월여 만에 물러나고 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재선캠프 대변인을 맡고 있는 ‘충성파’ 케일리 매커내니(31·사진)가 백악관의 전면에 등장한다.

7일(현지시간) CNN방송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종전 그리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의 ‘비서실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원래 멜라니아 여사의 ‘대변인’이었던 만큼, 친정으로 돌아가는 셈이다. 그리셤 대변인은 단 한 번도 대(對) 언론 브리핑을 하지 않은 대변인으로 기억될 전망이다. 미 인터넷매체 복스는 “그리셤은 단 몇 번의 폭스뉴스 출연으로 9개월의 임기를 마친 백악관 대변인”이라고 표현했다.

새 대변인에 발탁된 하버드 로스쿨 출신의 매커내니는 자타가 공인하는 ‘트럼프 충성파’다. 복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대변인이라면 자신을 대신해 ‘케이블 뉴스’ 역할을 할 사람이어야 한다고 했는데, 여기에 딱 맞아떨어지는 인물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매커내니는 트럼프 대통령이 위험성을 과소평가하던 코로나19 정국 초기 때 “우리는 코로나19와 같은 전염병이 바로 여기(미국)에 오는 것을 보지 못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옹호했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코로나19) 문제에선 최고의 권위자”라고 칭송하기도 했다.

그렇다고 매커내니가 대 언론 브리핑을 재개할지는 불투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여전히 수많은 트윗을 올리고 있는 데다, 코로나19 정국 들어선 거의 매일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의 백악관 브리핑을 주도하며 백악관 출입기자들을 상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