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6.74 5.21 (+0.22%)
코스닥 822.25 11.59 (-1.39%)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이야기' 수지김 간첩 조작사건 '눈길'

  • 등록 2020-09-17 오후 7:29:34

    수정 2020-09-17 오후 7:29:34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이야기’. 사진=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이야기’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 가 1 편 ‘암호명 마카로니 그리고 거짓말’로 17일(목)시청자를 찾아간다.

1987년 1월, 싱가포르에서 북한 공작원에 의해 납북 직전, 극적으로 탈출한 한 남자가 있었다. 두려움에 떨며 카메라 앞에 선 남자의 이야기는 충격적이었다. 자신을 북한 대사관으로 유인해 납북시키려 한 사람이 다름 아닌 아내였다. 알고 보니 아내는 북한에 포섭된 간첩이었다는 것이다. 아내의 이름은 ‘수지 김’이다.

그런데 탈출 17일 후 미모의 여간첩 수지 김은 홍콩의 한 아파트에서 기묘한 모습의 시신으로 발견된다. 공작 실패에 따른 처단인 걸까. 납북 직전 탈출한 남편과 살해된 아내. 부부에게는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알아본다.

1987년 1월, ‘그날’의 비밀을 밝힐 ‘안기부 해외 전문’이 전격 공개된다.

이 전문 속에는 아무도 몰랐던 ‘그날’의 진실이 담겨 있는데 바로 암호명 ‘마카로니’ 그리고 ‘신일구’다. 당시 안기부는 부부에게 별도의 암호명을 부여해 치밀하게 관리해 온 사실이 드러났다.

이른바 ‘마카로니 대책’에는 부부는 물론 가족, 언론, 경찰에 대한 공작 내용이 낱낱이 기록돼 있었는데 그 참혹한 실상을 ‘꼬꼬무’에서 하나씩 파헤친다.

한편 장도연, 장성규, 장항준의 입담과 장트리오 이야기 친구들도 더욱 강력해졌다.

첫 회 이야기 친구들은 충무로의 TMT, 장항준 감독의 30년 지기인 개그우먼 ‘송은이’와 개그계의 뇌섹녀 장도연의 모델 언니 이현이가 등장한다. 토크 에너자이저 장성규의 이야기 친구로는 찐 동생 아나운서 조정식이 초대를 받았다.

1회 이야기 친구로 초대된 3인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이야기에 시종일관 소름이 가라앉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세 명의 이야기꾼과 친구들이 함께 웃다 울고 분노한 그날의 감춰진 이야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이야기’ 1편 ‘암호명 마카로니 그리고 거짓말’은 17일 목요일 밤 10시 35분 첫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