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창당 요건 갖춘 김동연 "기득권 양당에 선전포고"

부산, 경남, 충남, 충북, 경기까지 5개 시도당 창당 완료
  • 등록 2021-12-06 오전 8:41:39

    수정 2021-12-06 오전 8:41:39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차기 대선 주자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5개 시·도당 창당 완료 소식을 알리며 “‘정권교체’를 원하는 국민 여론을 뒷받침할 수 있는 유일한 정치세력으로 자리매김하고자 한다”고 주장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지난 5일 경기 안양시 새마을금고 안양남부본점에서 열린 경기도당 창당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 전 부총리 캠프)
김 전 부총리 측은 6일 입장문 배포를 통해 “김 전 부총리가 이끄는 신당 새로운물결이 부산, 경남, 충남, 충북에 이어 어제 경기도당까지 창당, `정당법`에 따른 창당 요건을 모두 갖췄다”고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전날 김 전 부총리는 경기도 안양시에서 경기도당 창당대회를 열고 “‘새물결’은 정치개혁을 위한 쓰나미, 태풍의 진원이 돼야 한다”며 “즉시 중앙당까지 창당, 한국사회의 발목을 잡고 있는 기득권 양당에 선전포고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전 부총리 측은 “‘새물결’은 기존 정치권에 일체 의지하지 않고 유례없이 빠른 창당(창준위 출범 10월 24일)에 성공했다는 면에서 특별하다. 5개 시도당 위원장 모두가 비정치권 인사들이고, 대부분의 당원들도 ‘새물결’ 이전엔 입당 경험이 없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새물결’은 이번 대선에서 이들 양당 간의 정권 이양은 ‘교체’가 아니라 ‘교대’일 뿐이라는 지적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도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