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양경찰청 해체 뒤 '해경 시험' 취소도 공식 통보돼

  • 등록 2014-05-20 오전 8:30:51

    수정 2014-05-21 오후 1:50:26

[이데일리 e뉴스 정재호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담화를 통해 해양경찰청(해경) 해체를 발표한 가운데 해양경찰청 측은 의무경찰 채용에 관한 해경 시험을 공식적으로 취소했다.

해양경찰청은 19일 홈페이지에 ‘2014년 제 4차 의무경찰 선발시험 취소 알림’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렸다.

공지된 글에는 “의무 경찰 선발 시험 취소 안내. 대통령 대국민 담화문 ‘해양 경찰 해체’ 관련 2014년 제 4차 의무경찰(358기) 선발 시험이 취소되었음을 알려 드린다”고 적혀있다.

이어서 “해양경찰청 의무 경찰 선발시험(해경 시험)에 지원하신 모든 분들께 큰 불편을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을 덧붙였다.

해경 시험 취소 공식 통보는 박 대통령이 지난 19일 오전 청화대 춘추관에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대국민담화를 통해 해경의 구조업무가 사실상 실패했다며 해양경찰청 해체를 공식화한 데 따른 것이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지 오늘로 34일째가 됐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대통령으로서 국민 여러분들께서 겪으신 고통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사고 직후에 즉각적이고 적극적으로 인명 구조활동을 펼쳤다면 희생을 크게 줄일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해경의 구조업무가 사실상 실패했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해경의 몸집은 계속 커졌지만 해양안전에 대한 인력과 예산은 제대로 확보하지 않았고 인명구조 훈련도 매우 부족했다. 이런 구조적인 문제를 그냥 놔두고는 앞으로도 또 다른 대형 사고를 막을 수 없다고 판단해 고심 끝에 해경을 해체하기로 결론을 내렸다”며 해양경찰청 해체 소식을 전했다.

해양경찰청 해체를 거론한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와 동시에 해경 지망생 카페에서는 추후 해경 시험이 어떻게 될지에 대한 혼란의 목소리를 담은 글들이 속속 올라왔다.

해양경찰청 지망생 대다수는 해당 카페 게시글을 통해 “해경 시험이 내일인데 해체라니 멘탈 붕괴”, “해경 해체되면 약 2000명의 해경 시험 응시생이 경찰시험으로 유입되는 건가”, “해경 해체? 조직 개편되고 그 인원이 경찰청 소속으로 되나” 등의 글을 올리며 향후 진로를 걱정했다.

또한 “다 해경 해체라고 해도 어차피 이름만 바뀌는 거 아닐까”라는 의견도 눈길을 끌었다.

경찰공무원 시험 카페에서는 ‘해양경찰들의 임무가 해제되면서 해경 인원들이 경찰청으로 전환될 경우 2015년부터 채용 인원이 대폭 감소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 관련기사 ◀
☞ 해양경찰청 해체, 본청 '망연자실'-해경시험 지망생 '혼란'
☞ [세월호 침몰]검찰, 유 전 회장 검거 천명…해경 관계자 피의자 소환 예정
☞ "시험 하루 앞두고 해경 해체" 채용 중단에 수험생 '멘붕'
☞ 해경 해체, 고시 폐지..'국가개조 청사진' 제시(종합)
☞ 서울대 민교협 “해경 해체, 대통령의 책임 전가”
☞ `해경 해체` 해경 채용 일정 전면 중단.. 해경 응시자 `단체 멘붕`
☞ 해경 해체, 고시 폐지..'국가개조 청사진' 제시
☞ "수색작업은 어쩌라고”..해경 해체에 진도 유족들 격분
☞ 김석균 해경청장 "朴대통령 대국민담화 `해경 해체` 내용 몰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