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프듀' 제작진 접대 기획사는 스타쉽·울림·에잇디?

에잇디 측 "류모씨 지난해 퇴사, 관계 無"
  • 등록 2019-12-06 오후 1:37:55

    수정 2019-12-06 오후 2:37:26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케이블채널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 연출을 맡은 안준영 PD에게 향응을 제공한 연예기획사 4곳 중 3곳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에잇디크리에이티브라는 보도가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모 대표와 김모 부사장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소속이고, 이모씨는 사건 당시에는 울림엔터테인먼트 직원이었다. 이밖에 류모씨는 해당 시기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소속이었던 것으로 드러났고 나머지 한 명은 파악되지 않았다.

이들은 모두 배임중재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불구속 기소됐다. 이들은 안 PD에게 유흥주점 등에서 적게는 1000만원, 많게는 5000만원의 향응을 제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측은 즉각 반박했다. 에이디크리에이티브 측은 6일 “‘프로듀스’ 조작 혐의 및 안준영 PD에게 술 접대한 사건과 전혀 무관하다”며 “기소된 류모씨는 지난해 이미 퇴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소속사로 이적한 뒤 발생한 문제”라며 “‘프로듀스X’로 인해 연루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