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승민, 한국 여자선수 최초 근대5종 세계선수권 개인전 金 쾌거

  • 등록 2024-06-15 오후 3:23:40

    수정 2024-06-15 오후 3:25:25

한국 여자 선수 최초로 근대5종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 금메달을 차지한 성승민. 사진=대한근대5종연맹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성승민(한국체대)이 한국 근대5종 역사상 여자 선수로는 최초로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 금메달을 따냈다.

성승민은 15일 중국 정저우에서 열린 국제근대5종연맹(UIPM) 2024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펜싱, 수영, 승마, 레이저 런(사격+육상) 합계 1434점을 획득, 블런커 구지(헝가리·1433점)를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성승민은 개인전 결승에선 펜싱과 수영 2위, 승마 3위로 고른 기량을 뽐냈다. 레이저 런에서 두 번째 주자보다 11초 앞선 선두로 출발했지만, 막판 사격에서 실수가 나오면서 구지의 추격을 허용했다. 하지만 마지막 순간 간발의 차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금메달을 확정 지었다.

성승민의 금메달은 근대5종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여자 선수가 획득한 첫 메달이기도 하다. 남자 선수로선 2017년 정진화가 사상 처음이자 유일한 우승을 이룬 바 있다.

한국 근대5종은 남자 개인전 외에도 남자 단체전과 남자 계주, 혼성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바 있다. 반면 여자부는 계주나 단체전에서 금메달이 없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김선우(경기도청)와 성승민이 계주 종목 금메달을 합작한 데 이어 개인전에서도 성승민이 금메달을 따내는 쾌거를 이뤘다.

한국 근대5종은 지난 10일 남녀 계주 금메달을 휩쓸었고 여자 개인전에서도 금메달을 가져오면서 이번 대회 3번째 금메달을 획득했다.

성승민은 이번 금메달로 2024 파리 올림픽 출전권도 확보했다. 앞서 한국 근대5종은 전웅태(광주광역시청)와 김선우가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인전 메달로 올림픽 출전권을 따낸 바 있다.

2003년생인 성승민은 수영 선수를 하다가 중학교 때 근대5종으로 종목을 바꿨다. 2022시즌부터 성인 국가대표로 활동했다.

지난해 5월 월드컵 4차 대회에서 처음으로 은메달을 차지하면서 가능성을 보인 데 이어 이번 시즌 월드컵 2·3차 대회에서도 연속 개인전 은메달을 획득했다.

한국은 여자 단체전에서는 4182점을 받아 헝가리(4229점)에 이어 2위에 올랐다. 김선우가 개인전 8위(1391점)에 오르고, 장하은(LH)은 14위(1357점)에 자리했다. 한국은 2022년 은메달 이후 2년 만에 여자 단체전 입상에 성공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백옥 피부 저리가라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