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의료진 수당 체불한 대구, 이번에도 "절차 복잡해서"

'2주마다 수당 지급' 약속에도 열흘치 숙식비만 제공
  • 등록 2020-04-08 오전 7:12:23

    수정 2020-04-08 오전 7:26:49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대구시가 정부로부터 예산을 이미 받고도 2주마다 지급하기로 했던 의료진 수당 지급을 미루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7일 대구MBC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후 대구에 지원을 온 의료진 수백명이 임금을 제때 지급받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

당초 대구시는 지원 의료진들에게 2주마다 근무 수당을 지급하기로 했으나 행정상 문제 등으로 4월 중순 이후에 수당 지급을 약속했다는 것이다.

인터뷰에 응한 한 간호사는 한달 전 대구로 와 하루 10시간씩 격무에 시달리고 있지만 열흘치 숙식비 밖에 받지 못했다고 증언했다. 이 간호사는 일부 호텔비 등은 자비로 충당하고 있어 생활비가 걱정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간호사는 “총선 후에 지급된다고 하니까 말은 한 달이지만 급여를 못 받는 입장에서는 거의 두 달 가까운 무급 상태라 (걱정)”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후 대구에 지원을 온 의료인은 모두 2100여명이다. 이 가운데 수당을 받지 못한 이들만 수백명으로 추정된다. 대구시 측은 파견 의료진이 너무 많고 ”4대 보험 공제 등 절차가 복잡해 지급을 못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대구는 의료인 수당에 필요한 예산 200억원을 이미 중앙정부로부터 넘겨받은 상태라 행정 대응이 미숙하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앞서 3월 말 대구는 수천억원의 정부 추경예산을 배분받아 긴급재난지원금을 마련하고도 지급을 총선이 15일 이후로 미뤄 논란을 산 바 있다. 당시에도 대구시는 총선 사무 때문에 행정 과부하가 우려된다며 지급시기 논란에 대해 해명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