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슈퍼루키' 이의리, 한 달여 만에 시즌 2승...롯데 2연승 질주

  • 등록 2021-06-02 오후 11:00:45

    수정 2021-06-02 오후 11:00:45

KIA타이거즈 이의리.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슈퍼루키’ 이의리(19)가 한 달여 만에 승리를 추가했다.

KIA타이거즈는 2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이글스와 원정경기에서 선발 이의리의 호투에 힘입어 5-3으로 승리했다.

최근 3연패에서 벗어난 KIA는 시즌 20승 고지를 뒤늦게 밟았다. 반면 전날 KIA를 상대로 3연패에서 탈출했던 한화는 연승으로 이어가지 못했다.

올 시즌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주목받은 이의리의 호투가 돋보였다. 이의리는 이날 5이닝 동안 3피안타 3볼넷 3탈삼진 1실점으로 한화 타선을 틀어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이의리가 승리투수가 된 것은 지난 4월 28일 한화전에서 6이닝을 2안타 무실점으로 데뷔 첫 승리를 거둔 이후 한 달여 만이다. 올 시즌 9경기 등판해 시즌 2승(1패)째를 달성했다. 2승 모두 한화를 상대로 뽑았다.

KIA 타선도 이의리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KIA는 0-1로 뒤진 4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김선빈의 좌중간 2루타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5회초에는 1사 1, 2루 상황에서 최형우의 좌익선상 2루타와 이정훈의 우중간 2타점 2루타로 3점을 내 4-1로 달아났다.

KIA는 7회초에도 황대인의 좌중간 2루타로 1점을 보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화는 7회말 정은원이 투런홈런을 날렸지만 더이상 추가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최하위 롯데자이언츠는 고척 원정경기에서 김민수와 강로한의 홈런포를 앞세워 키움히어로즈를 4-2로 꺾었다.

롯데는 전날 3-0 승리에 이어 이틀 연속 승리를 거뒀다. 롯데가 연승을 거둔 것은 래리 서튼 감독 부임 이후 처음이다.

롯데는 0-2로 뒤진 3회초 무사 3루에서 딕슨 마차도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다. 이어 4회초에는 2사 후 손아섭이 중전안타와 김민수의 좌월 2점 홈런으로 3-2 역전에 성공했다. 김민수는 프로 데뷔 5년 만에 1군 무대 첫 홈런을 터뜨렸다.

기세가 오른 롯데는 5회초 선두타자 강로한이 솔로홈런을 날려 4-2로 점수차를 벌렸다.

롯데 선발 앤더슨 프랑코는 6이닝을 2피안타 3볼넷 7탈삼진 2실점으로 키움 타선을 틀어막고 시즌 3승(3패)째를 거뒀다.

프랑코가 마운드를 내려간 뒤 구원투수 송재영(⅔이닝 무실점)-서준원(⅓이닝 무실점)-김대우(1이닝 무실점)-김원중(1이닝 무실점)이 3이닝을 퍼펙트로 막고 승리를 지켰다.

키움 선발 제이크 브리검은 7이닝 7피안타(2피홈런) 2볼넷 6탈삼진 4실점(3자책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 도움을 받지 못하고 패전을 기록했다.

NC다이노스는 두산베어스와의 홈경기에서 9-5 역전승을 거뒀다.

NC는 3-4로 뒤진 7회말 4득점을 뽑아 승부를 뒤집었다. 무사 1,2루에서 양의지의 좌전 적시타로 동점을 만든 뒤 이후 두산 3루수 허경민의 실책과 노진혁의 적시타를 묶어 3점을 추가했다.

이어 8회말에는 2사 만루에서 박준영이 2타점 적시타를 날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두산은 9회초 양석환이 솔로홈런을 날렸지만 경기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