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치홍도 코로나 확진…서튼 감독 "통제 불가, 좌절감 느껴"

최근 일주일 새 8명째 이탈…유행세 극심한 상황
후반기 승부수 던진 시점…마무리·주전 줄줄이 빠져
"힘들었던 지난 2주…확진자 제한 위해 예방 노력할 것"
  • 등록 2022-08-10 오후 6:25:42

    수정 2022-08-10 오후 6:25:42

[고척=이데일리 스타in 이지은 기자] 안치홍(32·롯데 자이언츠)이 10일 코로나19 확진으로 1군 말소됐다.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은 팀 내 8번째 확진자 등장에 “좌절감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롯데 안치홍. (사진=연합뉴스)
롯데는 10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원정 경기를 앞두고 1군 엔트리를 조정했다. 코로나19 확진 후 격리 해제된 정훈과 정보근이 등록됐으나, 동시에 안치홍이 추가 확진돼 전력에서 이탈했다.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서튼 감독은 “우리가 갖고 있는 프로토콜로 최대한 노력해봤으나 통제할 수 없었다”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최근 롯데는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 3일 정훈·서준원·정보근을 시작으로 5일 전준우, 6일 김원중, 9일 이학주·고승민까지 연일 선수단 내 확진자가 발생했다. 올 시즌 10개 구단을 통틀어도 가장 유행세가 가장 극심하다.

KBO리그는 올 시즌 현역 선수가 코로나19에 확진될 경우 특별 부상자 명단을 활용하는 규정을 마련했다. 이에 따르면 대체 인원을 모두 활용해도 28명의 엔트리를 채우지 못할 때만 경기가 순연된다. 집단 감염이 일어나지 않는 이상 리그는 지속되지만, 마무리 투수와 주전 야수 등 주요 전력들이 줄줄이 이탈한 탓에 전력난에 허덕이는 상황이다. 외인을 두 명이나 교체하며 후반기 승부수를 던진 롯데 입장에서는 시점이 더 아쉽다.

서튼 감독은 “지난 2주 동안 선수들의 잔부상에 코로나까지 더해져 힘든 시간이었다”며 “시즌 초반에도 코로나19 확진과 부상 문제가 있었는데, 후반기가 시작되자 또 이렇게 되니 이상한 기분”이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팀 내 확진자가 제한될 수 있도록 최대한 예방에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