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갑상선암 수술 여성, 골다공증 ‘주의’해야

갑상선 자극 호르몬 억제제 복용, ‘골밀도 감소’ 현상 뚜렷
갑상선암 수술한 폐경 여성, ‘골다공증’ 주의해야
  • 등록 2020-06-03 오전 6:52:51

    수정 2020-06-03 오전 6:52:51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갑상선암 수술을 한 여성들이 골다공증에 더 취약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수술 후 암 재발을 막기 위해 복용하는 갑상선 자극 호르몬 억제제가 골밀도를 감소시켜 골다공증 위험을 키운다는 것이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정형외과 윤병호 교수팀이 11편의 연구논문을 메타 분석(유사한 주제의 연구논문을 종합해 분석한 연구방법)한 결과다. 연구팀은 폐경 여성 중 갑상선 자극 호르몬 억제요법을 시행한 그룹(318명)과 시행하지 않은 대조군 그룹(538명)을 비교한 결과 엉덩이뼈, 고관절, 척추뼈에서 모두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골밀도 감소 현상을 보였다고 밝혔다.

폐경 전 여성과 남성에서는 뚜렷한 관련성이 나타나지 않았다. 윤병호 서울백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11편 논문 중에는 호르몬 억제제 복용과 골밀도 감소 현상이 나타나지 않은 연구 결과부터 최대 18%까지 골밀도 감소 현상을 보인 연구 결과 등이 있었다”며 “모든 논문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 대조군보다 3~4%가량 뚜렷한 골밀도 감소 현상을 보였다”고 말했다.

윤병호 교수는 “이번 연구는 폐경 여성이 갑상선 자극 호르몬 억제 요법을 오래 사용하면 골밀도 감소로 골다공증 위험이 증가할 수 있음을 확인한 결과다”며 “해당 여성은 골다공증 예방에 더욱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스코프스 등재 국제 학술지인 JBM(Journal of Bone Metabolism)‘ 최근호에 게재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