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건희 "가세연 XXX 같은" 비판…강용석 "MBC가 제일 웃겨"

김세의·강용석, SNS에 글 게재…"좌파 권력 잡지 못하도록"
  • 등록 2022-01-18 오전 8:39:55

    수정 2022-01-18 오전 8:39:55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취’ 중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를 비판한 내용이 공개된 가운데, 가세연 측이 “가치와 이념을 위해 싸워왔고 앞으로도 싸울 것”이라고 선언했다.

지난 16일 MBC ‘스트레이트’에선 독립 매체 서울의 소리 이명수 기자와 김씨가 지난해 6개월간 나눈 7시간 통화 내용 일부가 공개됐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왼쪽)와 강용석 변호사.(사진=연합뉴스)
당시 김씨는 이 기자에게 “서울의 소리도 언론으로서 좀 더 공신력이 있어야 되고 그러려면 어느 한 편의 팡파르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조언하며 “가세연도 저 XX들 완전히 저거, 응? XXX같은 X들이잖아”라고 말했다.

이에 전날 가세연 김세의 대표는 페이스북에 ‘가세연 저 XX들은 기생충같은 X들’이라는 제목으로 김씨의 발언을 그대로 옮겼다.

그는 “가세연은 가치와 이념을 위해 싸워왔고 앞으로도 싸울 것”이라며 “가세연은 윤석열과 김건희를 위해 싸우지 않는다. 가세연은 좌파가 또다시 권력을 잡는 것을 막기 위해 싸울 뿐”이라고 밝혔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이어 정권교체 열망을 드러내며 “3월 9일은 대한민국의 운명을 결정하는 중요한 선거가 있다. 모두 다 좌파가 권력을 다시 잡지 못하도록 정신 바짝 차리고 끝까지 당당히 싸웁시다”라고 당부했다.

동시에 추가 글을 게재하며 “김건희 씨 전화녹취 중에서 올바른 진단을 한 부분이 있어 말씀드린다. 박근혜 대통령은 등 뒤에 칼 꽂은 XXX들 때문에 탄핵을 당했다”고 밝혔다.

녹취록에 따르면 김씨는 박 전 대통령의 탄핵에 대해 “박근혜를 탄핵시킨 건 진보가 아니라 보수”라며 “바보 같은 것들이 진보와 문재인이 탄핵시켰다고 생각하는데 보수 내에서 탄핵시킨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또 ‘가세연’의 소장을 맡은 강용석 변호사도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건희 씨가 이명수와 7시간 45분이나 통화한 이유를 다들 궁금해했는데 ‘스트레이트’를 보니 알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사진=강용석 변호사 페이스북)
그는 “이명수가 녹음하는 걸 (김씨가) 어느 순간부터 분명히 알았고 자신에 대해 충분히 해명하기 위해 장시간 통화했던 거다. 7시간 45분 중 고르고 고른 내용 10여 분이 저거라면 나머지는 들어볼 필요도 없다. 이쯤 되면 이명수가 김건희 씨에게 포섭돼 역공장을 한 게 아닌가 싶을 정도”라고 주장했다.

강 변호사는 MBC에게도 날을 세우며 “제일 웃긴 건 MBC. 이명수 통화 녹음이 서울의 소리에 나왔으면 7시간 45분을 전부 올렸어도 기사 하나도 안 나고 끝났을 텐데. 결국 엄청나게 바람 잡아 김건희 씨 홍보 방송 해준 꼴이 됐다”고 지적했다.

한편 김씨의 녹취록 방송 예고에 국민의힘은 MBC를 상대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법원은 수사 관련 사안이나 정치적 견해와 관련 없는 일상 대화 외에는 방송할 수 있다고 결정을 내렸다.

MBC ‘스트레이트’는 오는 23일에도 김씨 관련 방송을 한 차례 더 진행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