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12살 때 침수 피해, 이제는 고통 받는 사람 없길"

  • 등록 2022-08-10 오후 6:27:43

    수정 2022-08-10 오후 6:27:43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스타in 조태영 인턴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침수 피해를 입었던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함소원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2살 어린 시절 폭우가 내렸던 일을 회상하며 “제가 살던 압구정 지하실 방은 워낙 깊어서 빗물이 제 키를 넘고 들어왔다. 물속에서 다섯 가족이 (서로) 안부를 물으며 빠져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집의 모든 것이 물에 잠겼다”며 “물이 빠져나간 자리에 전부 고장난 전자제품, 훼손된 옛날 추억 사진들, 옷가지가 남아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아무것도 모르는 12살 어린 아이였지만, 너무 황망하고 허탈한 부모님의 눈동자를 보면서 왜 우리에게만 이런 일이 일어나는지 원망도 해봤다”고 털어놨다.

또 함소원은 “그 이후에도 집이 여러 번 빗물에 잠겼다”며 “제 이야기가 KBS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소개된 바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디 오늘 이후에는 비가 적당히 내려 2022년의 또 다른 12살 소녀가 가족과 부모님을 걱정하면서 슬퍼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 8일부터 수도권 등 중부지방에 80년 만의 역대급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인명 피해와 경제적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