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부동산大진단]"지금 집 사라"…무주택자, 미룰 필요 있나

“자금 여력되면 지금도 매수 기회” 전문가 한목소리
“3기 신도시 등 사전청약 집중 분양전략 가장 유리한 선택지”
  • 등록 2020-08-10 오전 6:02:03

    수정 2020-08-10 오전 6:02:03

[이데일리 정두리 기자] “지금 무리해서라도 집을 사라.”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3번째 부동산 대책인 8·4 주택공급방안이 나온 가운데 전문가들은 무주택자는 매수 전략이 유효하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이데일리가 9일 학계·업계·연구기관 등 부동산 관련 전문가 8인을 대상으로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8인의 전문가 모두 무주택자의 내 집 마련 시기로 현 시점에서 내년 사이를 추천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무주택자가 보금자리로서 주택을 접근한다면 지금 당장 집을 사라”면서 “청약 조건 맞춰서 로또아파트를 노릴 수 있으면 여기에 집중하고, 가점이 낮다면 청약은 과감히 포기하고 집 사는데 올인하라”고 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도 “가점도 낮고 특별공급대상도 아니지만, 자금 여력이 조금이라도 된다면 지금도 매수 시점이 늦은 게 아니라고 평가할 수 있다”면서 “가점이 높고 특별공급 대상이라면 정부가 공급을 많이 한다고 했으니 기다리는 게 맞다”고 내다봤다.

이 같은 해석에는 집값 상승 기조가 계속될 것이라는 견해가 깔려 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3년 동안 서울 전체 집값은 34% 올랐고, 이 가운데 아파트값 상승률은 52%에 달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정부가 이번 공급대책을 통해 공공택지 내 공공분양 중 사전청약 물량을 기존 9000가구에서 6만 가구로 대폭 늘리기로 한 부분도 주목할 점이다. 고종완 한국자산관리연구원장은 “무주택자는 올 하반기가 고점 근처이고 내년 이후 부풀어진 부동산 자산 버블 붕괴 가능성 및 변곡점을 맞을 확률이 높다”면서 “내년부터 시작되는 3기 신도시 등 사전청약에 집중하는 신규 분양전략이 가장 유리한 선택지”라고 했다.

부동산 세제 강화로 내년이면 매물이 시장에 쏟아져 나올 가능성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다주택자 또는 고가 1주택자들의 종부세 부담이 내년부터 대폭 늘어날 예정인 가운데 이들이 ‘종부세 폭탄’을 맞지 않으려면 유예기간인 내년 5월 말까지 주택을 처분해야 한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무주택자고 집을 구할 사람이라면 내년 5월 말 전까지 나오는 급매물을 사는 방법도 있다”고 했다.

반면 주택보유자는 ‘똘똘한 한 채’를 지키는 전략이 필요해 보인다.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대부분 1주택자인 유주택자는 지금 상태를 유지해야 할 것”이라면서 “정부 정책상 다시 대출받기가 쉽지 않아 갈아타기도 쉽지 않고, 대출 규제가 곳곳에 포진해 있다”고 했다. 최황수 건국대 부동산대학원 겸임교수는 “임대사업자들이 혜택이 없다 보니 다주택자들은 집을 팔 가능성이 현저히 높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