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두순, 반려견 눈 찔러 죽여.. '끔찍한 동물 학대'

  • 등록 2020-12-07 오전 7:34:04

    수정 2020-12-07 오전 7:43:41

조두순 동물학대.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성범죄자 조두순이 과거 반려견을 잔인하게 죽인 것으로 드러났다.

5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오는 12일 출소를 앞둔 조두순의 과거 만행들을 재조명했다.

12년 전 초등생 납치·성폭행으로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조두순은 당시에도 이미 강간과 살인 등의 전력을 가진 전과 17범이었다. 그는 당시 반려견 5마리를 키우며 동물 학대를 일삼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조두순은 검찰 심문에서 검사가 “술에 취하면 본인도 모르게 이상한 행동을 한 적이 있냐”고 묻자 “술에 취해 들어와서 강아지를 병에 집어던져 죽인 적이 두 번 있었다”며 “그중 한 마리의 눈을 빗자루 몽둥이로 찔러 죽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일도 저는 술에 취해 기억하지 못한다”라며 “아침에 강아지가 죽어있어 아내에게 물어봤고, 아내가 알려줘서 (살해 사실을) 알게 됐다”고 진술했다.

조두순의 담당 프로파일러였던 권일용 동국대 경찰사법대학원 겸임교수는 조두순의 ‘동물 학대’를 가볍게 봐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권 교수는 “연쇄살인마 강호순과 유영철도 첫 범행 직전 개를 상대로 살인 연습을 했다”라며 “조두순은 잔혹 행위를 통해 자기감정을 표출하는 심각한 심리적인 상태”라고 말했다.

조두순 동물학대.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조두순의 피해 아동을 오랫동안 상담한 신의진 연세대 소아정신과 교수는 조두순의 동물 학대 행위가 12년 전 성폭행 범죄와 많이 닮았다고 말했다.

신 교수는 “(조두순이 당시 사건 현장의) 피를 제거하기 위해 찬물을 틀어놓고 (피해 아동을 놔두고) 그냥 나갔다. 그때가 겨울이었는데 (피해 아동이) 혼자 오래 남아 있었으면 쇼크사할 뻔한 것이다. (조두순이) 강아지 눈 찔러 죽인 것과 다른 게 뭐가 있냐? 공격성이 조절되지 않고 굉장히 비정상적으로 강하다는 것은 똑같다”고 우려했다.

한편 조두순은 예정됐던 오는 13일보다 하루 앞인 12일에 만기 출소한다. 출소 후에는 7년간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지정된 전담 보호 관찰관으로부터 24시간 1대1 밀착감시를 받게 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