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울산의료원 조속히 설립…탄소중립 핵심거점 육성"

주말 동안 부울경 민심 잡기 주력
울산 공약 발표…"부울경 메가시티 뒷받침"
  • 등록 2022-02-05 오전 11:41:41

    수정 2022-02-05 오전 11:44:13

[이데일리 이유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5일 울산을 찾아 공공의료원의 조속한 설립 추진과 부울경 메가시티 뒷받침 등 지역 맞춤형 공약을 발표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5일 울산시 울주군 울산과학기술원에서 울산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울산과학기술원(UNIST)에서 지역 공약을 발표하며 “울산은 명실상부한 국가기간산업의 중심이었지만, 그동안 산업발전과 경제성장을 앞세우는 과정에서 정작 울산시민의 삶의 질에는 소홀하지 않았는지 살펴야 한다”며 “산업도시 울산을 넘어 사람이 행복한 도시 울산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울산 지역 첫 번째 공약으로 ‘울산의료원 설립의 조속한 추진’을 약속했다. 그는 “공공의료기관 비중 1%라는 불명예를 씻어내겠다”며 “감염병 재난과 고령화에 따라 늘어나는 의료수요에 원활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필수 보건의료 안전망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울산대학교는 지역의료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의대 정원을 배정받았다”며 “울산대 의대 운영을 정상화해서 학생들이 울산에서 의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 의대 정원도 확대해 지역의료 불균형을 해소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으로는 공정설계기술원 설립 지원을 비롯해 재활로봇 R&D 연구센터 설립, 첨단과학 중심 울산밸리 조성, 숙련기술진흥원 건립 등의 인프라 지원을 약속했다. 수소에너지·태양광에너지 등 유니스트의 연구성과를 산업과 연계해 울산을 탄소중립 대응 핵심 거점으로 육성하겠다는 청사진도 제시했다.

이 후보는 또한 “울산에 수소 모빌리티 클러스터 구축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울산 앞바다는 풍부한 바람 자원과 적절한 수심으로 부유식 해상풍력 최적지로 평가되고 있다. 부유식 해상풍력 제조·연구 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부울경 메가시티를 든든하게 뒷받침하겠다”며 울산·양산·김해를 연결하는 동남권 순환광역철도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양산·울산 광역철도의 재정사업 추진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수소트램 건설을 지원해 수소 대중교통의 선도모델을 만들겠다는 구상도 약속했다.

나아가 국가 차원에서 반구대 암각화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 대곡천 에코지오밸리공원과 둘레길 조성 추진 등을 통해 울산을 부울경 관광산업의 허브로 도약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산업도시 울산에서 한발 더 나아가 사람이 행복한 도시 울산으로 탈바꿈 시키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이날 울산 지역 방문을 시작으로 주말 동안 부산과 경남을 순회하며 PK(부산·울산·경남) 민심 잡기에 주력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