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HMM,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2호선도 ‘만선’

1만9504TEU 선적, 1호선 이어 2호선도 성과
  • 등록 2020-05-31 오전 10:16:31

    수정 2020-05-31 오후 9:39:19

세계 최대 2만4,000TEU급 컨테이너 2호선 ‘HMM 오슬로(Oslo)’호가 또다시 컨테이너를 가득 채운 만선으로 28일 싱가포르에서 유럽으로 출항했다. (사진=HMM)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HMM(011200)(옛 현대상선)은 세계 최대 2만4000TEU(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 2호선 ‘오슬로’(Oslo)호가 또 다시 만선으로 지난 28일 유럽으로 출항했다고 31일 밝혔다.

2호선 HMM 오슬로호는 지난 11일 부산항 신항에 입항해 중국 상하이, 닝보, 옌톈을 거쳐 27일 싱가포르에 입항한 바 있다. 이 배는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의 통상 최대 선적량인 1만9300TEU를 넘는 1만9504TEU를 선적했다. 이는 지난 8일 1호선 ‘HMM 알헤시라스’호의 세계 최대 선적량 1만9621TEU 기록에 이은 두 번째 만선 성과다.

HMM은 2018년 정부의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국내 조선업계 3사와 3조1500억원 규모의 초대형 선박 20척 건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오는 9월까지 대우조선해양 7척, 삼성중공업 5척 등 2만4000TEU급 총 12척과 내년 상반기에는 현대중공업으로부터 1만6000TEU급 8척을 순차적으로 인도 받는다. 이번 2호선 HMM 오슬로호는 삼성중공업에 발주한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5척 중 첫 번째 선박이다.

HMM 관계자는 “글로벌 해운동맹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 회원사인 하팍로이드, ONE, 양밍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알헤시라스호에 이어 2호선인 오슬로호까지 만선으로 출항할 수 있었다”며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으로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세계경제의 가교 역할을 수행하고, 대한민국 해운산업 재건에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3호선인 ‘HMM 코펜하겐(Copenhagen)’호는 지난 25일 부산을 출항해 중국 상하이를 기항한 후 닝보로 향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