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아랑,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서 목·허리 부상

  • 등록 2015-03-14 오후 8:42:40

    수정 2015-03-14 오후 8:42:40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김아랑(20·한체대)이 세계선수권 경기 도중 목과 허리를 다치는 사고를 당했다.

김아랑은 13일(현지시각) 러시아 모스크바의 크릴라츠스코예 빙상장에서 열린 ISU(국제빙상연맹)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여자 500m 예선에서 곡선 주로를 달리다가 미끄러져 넘어져 펜스와 충돌했다.

상대 선수와 살짝 부딪혀 중심을 잃었는데 빙판 상태가 좋지 않아 다시 중심을 잡지 못하고 혼자 넘어진 것이다. 그대로 펜스에 부딪힌 김아랑은 경기가 끝나고서도 5분 넘게 일어나지 못하고 목과 허리 통증을 호소했다.

김아랑은 경기를 포기하고 인근 병원에 이송돼 진단을 받은 뒤 대표팀 숙소에 돌아와 휴식을 취하고 있다. 빙상연맹 측은 “허리는 타박상 정도로 우려했던 것보다 부상 정도가 심하지 않아 14일부터 대회 일정 모두 소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아랑은 14일 여자 1500m와 계주 3000m에 모두 뛸 것으로 보인다. 한국 여자 대표팀은 계주 3000m 결승에 진출시 심석희, 최민정. 노도희와 함께 김아랑을 출전시킬 계획이다.

김아랑이 대회 첫 부상자가 되며 크릴라츠스코예 빙상장 빙판에 대한 문제도 지적되고 있다. 김선태 대표팀 감독과 선수들은 대회 개막 전 훈련 때부터 빙판 질이 좋지 않다며 우 려를 나타냈다.

김선태 감독은 “빙판에 이물질이 있어 조금만 실수해도 넘어질 수 있다”며 “모두에게 안좋은 상황이지만 변수가 많다는 건 분명 한국 대표팀에 더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