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후까지 전국에 강한 비바람…최대 300mm 물폭탄 예고

  • 등록 2020-06-30 오전 6:07:00

    수정 2020-06-30 오전 6:07:00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화요일인 30일은 전국에 오후까지 강한 바람이 불고 많은 비가 내리겠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다음날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오늘(30일) 서해상에서 발달해 동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오후까지 비가 오겠다고 예측했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내달 1일 아침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30일 새벽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 내외의 강한 비와 150mm 이상의 많은 비가 오겠다”며 “특히 오후까지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는 시간당 8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3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오겠다”고 설명했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 경북북동산지, 경북동해안이 100~200mm △중부지방, 경북북부내륙, 전북북부, 전남남해안, 경남해안, 제주도, 울릉도·독도는 50~100mm △경북남부, 전북남부, 전남, 경남내륙, 서해5도는 30~80mm 등이다.

30일 낮 기온은 21도~28도 수준으로 아침 최저기온 17~23도, 낮 최고기온 21~28도가 되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9도 △인천 20도 △춘천 20도 △강릉 19도 △대전 21도 △대구 22도 △부산 21도 △전주 21도 △광주 21도 △제주 22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23도 △인천 24도 △춘천 24도 △강릉 22도 △대전 26도 △대구 26도 △부산 26도 △전주 22도 △광주 23도 △제주 25도로 예상된다.

이어 30일은 전국 해안과 도서지역에서도 바람이 10~16m/s, 최대순간풍속 20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어 강풍특보가 확대되겠다. 서해상과 남해 서부해상, 제주도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바람이 10~18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5.0m로 매우 높게 일겠고, 남해동부해상과 서해중부앞바다에도 풍랑특보가 발표되겠다. 특히, 동해상에는 바람이 더욱 강해져 12~25m/s로 매우 강하게 불면서 물결이 2.0~7.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또 남해안과 제주도해안, 동해안에는 30일에 너울에 의한 높은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30일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좋음’으로 예상된다.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대기 상태가 청정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국립환경과학원은 설명했다.

전국적으로 여름비가 예보된 29일 오후 대구 달성군 화원읍 남평문씨본리세거지에서 세거지를 찾은 방문객들이 만개한 능소화를 보며 산책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