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아이큐어, 세계 최초 도네패질 패치제 개발 기대감-키움

  • 등록 2021-07-28 오전 8:28:14

    수정 2021-07-28 오전 10:36:37

[이데일리 김연지 기자] 키움증권은 자체 기술을 활용해 도네패질(알츠하이머 치료 약물) 패치제를 개발 중인 아이큐어(175250)에 대해 올해 4월 미국 임상 1상 시험계획을 승인받은 만큼, 세계 치매 시장에 진출할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이르면 국내는 내년, 미국은 4년 후쯤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투자의견이나 목표주가는 따로 제시하지 않았다. 아이큐어의 현재 주가는 지난 27일 종가 기준 4만400원으로, 시가총액은 3649억원이다.

키움증권은 치매 치료제 제형 변경 성공 사례는 손에 꼽는다고 말했다. 허혜민 키움증권 연구원은 “치매 치료제 제형 변경 성공 사례로는 리바스티그민이 있다”며 “출시 2년 만에 50%, 5년 만에 90%가 경구제에서 패치제로 전환될 만큼 부작용 감소와 투약 편의성 등 장점이 부각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도네페질에 대해서는 글로벌 성공 사례가 없다는 설명이다. 허 연구원은 “(도네페질 기반 패치제를 연구 중인) 글로벌 제약사들은 품목 허가에 실패하거나 개발 상황이 순탄치 못한 상황”이라며 “반면 아이큐어는 이미 국내 3상을 마쳤고, 미국 임상 1상 계획도 4월 승인받았다”고 했다. 1상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이 결과만으로 패스트트랙을 통해 미국서 품목허가를 받을 수 있는데다 이를 기반으로 유럽 등 세계 시장을 공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허 연구원은 “국내의 경우 신약허가(NDA) 승인을 받으면 이르면 내년쯤 2364억원 규모의 치매 시장에 진입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외 신경계와 통증계열, 당뇨병 파이프라인에 대해서도 기대감을 나타냈다. 허 연구원은 특히 신경계 파이프라인에 대해 “파킨슨병 치료제의 경우 현재 비임상이 진행되고 있고, 2022년 1상에 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체적으로 현금흐름을 마련한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봤다. 그는 “화장품 ODM 사업을 통해 자체적인 현금흐름을 마련 중”이라며 “다양한 자회사를 통해서도 현금을 창출하고 이를 통해 다양한 파이프라인을 확장하고 있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