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고 포수 김범석, 2022 아마추어 스타대상 수상

올해 신설 후 치러진 첫 시상식서 대상 영예 안아
스타투수상 윤영철…미래 투수상·타자상 황준서·이상준
  • 등록 2022-11-24 오후 6:52:41

    수정 2022-11-24 오후 6:52:41

[이데일리 스타in 이지은 기자] LG 트윈스 지명을 받은 경남고 포수 김범석(18)이 ‘2022 아마추어 스타대상’의 주인공이 됐다.

경남고 포수 김범석. (사진=스타뉴스 제공)
올 한 해 고교 야구를 빛낸 최고 선수들이 24일 잠실구장 콘퍼런스룸에서 열린 ‘2022 아마추어 스타대상’ 시상식에 한데 모였다. 이는 한국야구 발전과 고교야구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올해 신설된 상이다.

영예의 대상은 김범석이 차지했다. 올해 25경기에 출장해 타율 0.337 10홈런을 기록한 김범석은 경남고 주전 포수로 황금사자기고교야구대회 우승을 이끌었다. 18세 이하 청소년 대표팀에서도 4번타자로 활약했다. 차명석 LG 단장도 이날 시상식에 직접 참석해 김범석을 격려했다.

스타투수상은 충암고 3학년 좌완 투수 윤영철(18)이 받았다. 윤영철은 올해 18경기에 등판해 13승 2패 평균자책점 1.66을 올렸다. 팀의 에이스로 불펜 등판까지 마다 않으며 충암고의 청룡기고교야구대회 준우승을 이끌었다. 2023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2번으로 KIA에 지명됐다.

잠재력이 돋보이는 2학년 유망주들에게 수여되는 미래스타 투수상과 타자상은 각각 장충고 좌완 황준서(17)와 경기고 포수 이상준(17)에게 돌아갔다.

황준서는 올해 12경기에 등판해 2승 2패 평균자책점 1.84를 기록하며 청소년 대표팀에도 승선했다. 대형 포수의 잠재력을 지녔다고 평가받는 이상준은 올해 16경기에 출장해 타율 0.314 2홈런 14타점을 기록했다.

왼쪽부터 박준철 스타뉴스 대표, 김인식 KBO 총재 특별고문, 황준서, 김범석, 윤영철, 이대경씨(이상준 어머니), 이종훈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 양해영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부회장. (사진=스타뉴스 제공)
수상자에게는 모두 트로피가 수여됐다. 대상은 250만원 상당의 스톰베이스볼 야구용품, 스타투수상은 150만원, 미래스타 투수상과 타자상은 각각 100만원 상당의 야구용품이 전달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