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도 안 팔립니다"…매매수급지수 80선 붕괴

10월 넷째주 아파트 수급 동향
서울 매매수급지수 75.4..전주보다 0.6p 하락
동북권·서북권 2주째 70선..동남권 3년4개월 만에 80선
수도권, 0.4p 내린 77.9…9년 6개월 만에 최저
  • 등록 2022-10-28 오전 9:09:23

    수정 2022-10-31 오전 7:21:44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금리 인상 우려로 아파트 매수 심리가 더 위축되고 있다. 서울 강남권마저 80선이 무너졌다.

28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0월 넷째주(24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전주(76.0)대비 0.6포인트 하락한 75.4를 기록했다.

매매수급지수가 기준선인 100보다 낮을수록 시장에서 집을 팔려는 사람이 사려는 사람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 5대 권역이 모두 하락한 가운데 마포·은평·서대문구 등이 있는 서북권이 68.2로 가장 낮았다.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등이 포함된 동북권도 69.6을 기록하며, 지난주에 이어 2주째 70선을 기록했다.

사진은 서울 강남 일대 아파트 모습(사진=연합뉴스)


특히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가 있는 동남권의 경우 이번주 79.4를 기록하며 80선이 무너졌다. 동남권 지수가 80선 아래로 떨어진 것은 2019년 6월 10일(78.7) 이후 3년 4개월 만이다.

실제로 송파구 헬리오시티 전용 85㎡는 지난 16일 17억 8500만원(5층)에 거래되면서 20억원을 밑돌았다. 송파구 파크리오 전용 85㎡도 17억7000만원(25층)에 매매계약을 체결하면서 1년 전 최고가 25억 2000만원 보다 8억원 떨어졌다.

수도권의 경우 전주(78.3)보다 0.4포인트 내린 77.9를 나타냈다. 지난 2013년 4월 1일 77.2를 기록한 이후 9년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경기는 전주와 동일한 79.9를 나타냈고, 인천은 76.7에서 75.2로 1.5포인트나 떨어졌다. 인천의 경우 2013년 9월 23일(73.4) 이후 가장 낮다.

전세시장 심리도 더 얼어붙고 있다. 전국 전세수급지수는 84.3으로 전주(85.2)보다 0.9포인트 내렸다. 서울 아파트도 78.6을 기록하며 이번주 80선이 붕괴됐다. 수도권도 전주(80.4)대비 1.2포인트 내린 79.2를 나타내며 80선 아래로 떨어졌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