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날부터 터졌다”…‘강식당2’, 7.7%로 출발

  • 등록 2019-06-01 오후 12:44:25

    수정 2019-06-01 오후 12:44:25

사진=‘강식당2’ 방송화면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강식당2’가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지난달 31일 오후 밤 9시 10분 첫 방송한 케이블채널 tvN 새 예능프로그램 ‘강식당2’는 케이블, 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 평균 7.7%, 최고 9.7%를 기록했다. 타깃시청률(남녀2049세) 역시 평균 5.2%, 최고 6.6%를 기록하며 첫 방송부터 전 채널 1위를 달성했다. (닐슨코리아/유료플랫폼/전국기준)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메뉴 선정부터 시작했다. 수타로 만든 짜장면, 쫄면 등 다양한 의견 끝에 많은 사람들의 입맛을 만족시킬 수 있는 분식이 낙점됐다. 요리 도움을 위해 또 한번 백종원을 찾아간 강호동, 안재현, 피오는 떡볶이, 튀김, 가락국수를 배웠다. 은지원과 민호는 파티시에를 찾아가 디저트를 익혔다.

이들은 ‘강식당’이 오픈하는 경주로 떠났다. 차 안에서 민호는 피오와 함께 작업한 ‘강식당’의 메인 테마곡 ‘쓰담 쓰담’을 공개했다. 새로운 식당에 도착한 멤버들은 한결 넓고 쾌적해진 식당에 한껏 들떴다. 이어 직원들 시식용으로 강호동은 가락국수를, 재현과 피오는 콰트로 튀김과 떡볶이를 만들어 호평 받았다.

영업 첫째 날이 밝았다. 정신없이 음식 준비를 하던 중 첫 번째 위기가 발생했다. 비트껍질로 하수구가 막혔다. 자신을 탓하는 이수근에게 강호동은 처음으로 존중과 배려를 실패해 웃음을 안겼다. 돌발 상황도 있었다. 예상을 훨씬 웃도는 만 여명의 시민들이 줄을 섰다. 제작진과 멤버들은 기다려준 시민들을 위해 급하게 저녁영업을 결정했다.

손님들의 “맛있다”는 반응이 힘을 냈지만, 끝없는 손님들과 주문 탓에 체력이 소진됐다. 방송 말미 코피를 흘리는 강호동의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높였다.

‘강식당2’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힘 있게 한방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