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숨 쉬는 것조차 감사”…김부선 “Fxxk you”

  • 등록 2020-07-17 오전 7:15:24

    수정 2020-07-17 오전 7:42:16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6일 대법원으로부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결정을 받았다. 이에 공식적으로 불만을 표출한 사람은 바로 배우 김부선이었다. 김부선은 이 지사와 과거 연인관계였다고 주장하며 진실공방을 벌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배우 김부선. (사진=뉴시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의 상고심에서 일부 유죄로 판결한 원심을 깨고 무죄 취지로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를 받는다. 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받는다.

1·2심은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김부선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죄?”라고 반문하며 “Fxxk you”라고 영어 욕설 글을 남겼다. 이어 김부선은 “이재명이 날 무고 허위사실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등으로 고발했으나 나는 무혐의 처리됐다. 이유가 궁금하지 않냐. 이재명은 내집에서 님들이 상상도 못할 끔찍한 과거 행적들을 말한 적 있다. 그 말을 듣고 오만정이 떨어져서 헤어지게 된 것. 그대로 경찰서에 진술했다. 이재명은 사람이라면 나와 내 딸에게 진심으로 사과와 용서를 구하라. 당신의 거짓으로 우리 모녀는 죽어가고 있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또 그는 댓글로 “국회의원 공천조차 못 받고 빌빌대던 인간이 갓재명? 하하하하.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세상이로세”라며 “이재명이 언론에 뉴스에 보일 때마다 나는 고통이고 고문이다. 이재명은 사람이 아닌 좀비 같다”라고 비판했다.

김부선은 지난 지방선거 과정에서 이 지사와 불륜 스캔들로 진실공방을 벌여왔다. 김부선은 2018년 9월 이 지사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며 강용석 변호사를 선임했다. 하지만 강 변호사가 사문서 위조 혐의로 구속되자 지난해 12월 “다 내려놓고 싶다”며 고소를 취하했다.

한편 이 지사는 대법원 판결 이후 페이스북에 “지금 여기서 숨 쉬는 것조차 얼마나 감사한지 새삼 깨달았다”며 “걱정을 덜어드리기는커녕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도민 여러분과 지지자, 민주당 당원 동지 여러분께 내내 송구한 마음”이라고 했다.

이어 ”그럼에도 함께 염려하고 아파하며 끝까지 믿고 기다려주셔서 참으로 고맙다”며 “힘들고 고통스러운 고비마다 저를 일으켜준 여러분이 계셨기에 진실 앞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오늘까지 올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 이날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서 대법원 판결 소감을 묻는 질문에 “지옥에서 다시 온 것 같다”라고 말했다.

‘기분이 좋으시냐’라는 질문에 “사실 기분이 좋지는 않다. 이게 너무 스트레스가 많은 일인데다가. 사실 이게 당연한 일을 너무 힘들게 몰려왔다 이런 생각도 들어서 좀 그렇고 좀 착잡하다”라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