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옥상서 일렬로 총 겨눴다…이근, 로건과 전투사진 공개

  • 등록 2022-07-05 오전 8:29:58

    수정 2022-07-05 오전 8:29:58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우크라이나에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했다 귀국한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전 대위 이근(38)이 로건과 함께한 작전 수행 사진을 공개했다.

4일 이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르핀에서 러시아군 제압하는 브라보 팀. 우리 아군의 퇴출(퇴각)을 엄호할 수 있을 만큼만 이 위치에서 유지했다. 적 저격수와 30mm 기관포 공격을 받으면서. 좋은 시간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우측에서 2번 이근, 좌측에서 1번 로건”이라고 설명도 덧붙였다.

(사진=이근 인스타그램 캡처)
공개된 사진에는 이근과 로건이 포함된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 팀이 건물 옥상에서 총을 겨누며 퇴각하는 아군을 엄호하는 뒷모습이 담겼다.

로건은 이근과 함께 출국해 지난 3월 6일부터 3월 14일까지 러시아가 침공한 우크라이나에 체류하며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했다. 로건은 3월 16일 아버지의 암 수술을 앞두고 먼저 귀국했으며 이근은 참전 중 부상을 입고 5월 27일 귀국했다.

로건은 지난달 30일 유튜브에서 의용군 참전 당시에 대해 묻는 시청자들의 질문에 답했다. 로건은 가장 위험했던 순간으로 “저격탄이 머리 위로 날아들 때와 탱크에게 맞았을 때”라고 회상했다.

또 이근에 대해서는 “내가 가장 존경하는 팀장”이라며 “SEAL이라 모든 작정이 가능하다. 영어, 한국어 다 원어민 수준으로 가능하다. 결정적으로 두려움이 없다. 저격탄 머리 위로 날아올 때도 재밌다고 웃었다. 그냥 두려움이 없는 건 근자감인데, 훈련된 사람이 그런 건 실력이고 자신감”이라고 추켜세우기도 했다.

한편 로건은 여행금지 구역으로 지정된 우크라이나에 무단 입국한 혐의(여권법 위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근 역시 무릎 부상으로 지난 5월 27일에 입국해 현재 같은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