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공무원 휴가는 장관에 달렸다?…금융위 47개 부처중 연차사용 꼴찌

인사처 2015~2016년 45개 기관 연차휴가 사용현황 조사
통계청 13.6일 휴가 갈 동안 금융위 7.6일 쉬어
대통령, 장관 휴가 떠나자 각부처서 휴가사용 늘어나
인사처 휴가사용실적 부서장 평가 반영하고 사유란 없애
  • 등록 2017-08-21 오전 6:30:00

    수정 2017-08-21 오전 8:44:02

국회 복도에서 상임위 준비하는 공무원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한정선 기자] 지난해 45개 정부부처중 가장 휴가에 인색했던 부처는 금융위원회로 나타났다. 평균 연차휴가 사용일수가 7.6일에 불과했다. 가장 많이 사용한 통계청(13.6일)의 절반 수준이다. 연차사용률 1위는 인권위원회(13.2일·64.7%)였다. 평균 연차휴가 사용일수는 10.3일로 집계됐다. 지난해 공무원 1인당 부여일수는 평균 20.4일이었다. 작년 전체 공무원 연차휴가 소진율은 50.4%에 그쳤다.

‘워크홀릭’으로 악명(?) 높은 수장이 이끄는 부처들이 상대적으로 사용 휴가일수가 적었다. ‘공무원 휴가는 장관에 달렸다’는 속설을 방증하는 결과다.

통계청 13.6일 휴가 갈 동안 금융위 7.6일 쉬어

20일 인사혁신처가 집계한 ‘2015~2016년 공무원 휴가 부처별 사용현황’에 따르면 작년 연차휴가를 가장 많이 간 곳은 통계청으로 나타났다. 21.2일 중 13.6일(64.2%)를 썼다. 사용률 1위는 20.4일 중 13.2일 을 사용한 인권위(64.7%)다. 인사처는 2015년만 해도 사용일수 14.1일(67.5%)를 기록하며 가장 휴가를 많이 쓴 부처였지만 작년에는 3위 (12.6일·63.6%)로 밀렸다.

인사처 관계자는 “2015년에는 이근면 전 처장이 ‘간부들부터 솔선수범해 휴가가라’고 지시해 부처 전체 휴가 사용일수가 늘어났다”고 전했다.

가장 휴가를 안간 부처는 금융위다. 20.8일 중 7.6일을 썼다. 사용률이 36.5%에 불과하다. 금융위는 2015년에도 외교부(5.2일), 교육부(6일)에 이어 가장 휴가를 적게 쓴 부처에 3위에 이름을 올렸다. 2015년에는 21.1일 중 7.9일을 썼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위는 워낙 일이 많기도 했지만 특히 지난해에는 금융규제 개혁 등 현안이 산적한 탓에 직원들이 휴가를 떠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금융위에 이어 휴가에 인색한 부처로는 △국무조정실(8.6일·41.5%), △산업통상자원부(8.7일·43.5%), △미래창조과학부(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9.4일·44.3%), △기획재정부(9.2일·45.1%),△통일부(9.4일·45.9%), △외교부(8.9일·46.1%), △공정거래위원회(10.2일·47.9%), △경찰청(9.7일·48.0%), △중소기업청(10.1일·48.1%)가 상위 10위에 올랐다.

45개 부처 전체 평균은 부여일수 20.4일 사용일수 10.3일 사용률 50.5%다. 지난해 모든 부처 공무원들이 부여받은 휴가일수 중 절반만 썼다는 얘기다. 45개 부처 중 휴가 사용률이 평균에도 못 미친 부서는 앞서 10개 부처를 포함해 교육부(9.9일·48.3%), 여성가족부(9.7일·48.7%) 등 총 18개 부처다.

대통령 휴가 떠나자 각부처서 휴가도 줄이어

중앙부처 공무원의 휴가 사용률이 절반 수준에 그치는 이유는 장·차관을 비롯한 고위직들이 휴가에 인색한 영향이 크다.

한 중앙부처 공무원은 “현안을 이유로 장관이 휴가조차 안가고 일을 하는데 국·실장이 휴가를 가긴 어렵다. 연쇄적으로 하위직까지 휴가를 포기할 수 밖에 없게 된다”고 말했다.

휴가를 가지 않더라도 남은 휴가일수에 따라 보상을 받을 수 있다는 점도 공무원들이 휴가 사용에 소극적인 이유로 꼽힌다. 지난해 기준으로 보면 5년차의 7급 공무원의 경우 미사용 연차휴가 1일당 5만9000원을 받는다.

‘쉼표가 있는 삶’을 국정목표로 제시한 문재인 정부에서는 대통령을 비롯해 각 부처 장관들이 적극적으로 휴가를 떠나면서 변화의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월 열린 국무회의에서는 장관과 공무원들의 연가 100% 소진을 독려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북한 미사일 발사 등으로 국내 정세의 위기감이 고조된 가운데서도 여름휴가를 이어가 화제가 됐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난 3~4일과 10~11일, 14일 등 총 5일 동안 징검다리식 여름 휴가를 떠나 전임자와 달리 모범(?)을 보였다.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은 현안이 산적했다는 이유로 여름휴가를 3일을 썼다. 또 휴가 중에도 현안보고를 받는 등 무늬만 휴가였다는 후문이다.

금융위의 A사무관(45)은 “올해는 위에서부터 휴가를 소진하면서 연가 사용을 독려한 덕분에 눈치 안보고 쉴 수 있었다”고 말했다. A씨는 올해 연차휴가 20일 중에 여름휴가 5일을 포함해 8일을 쉬었다. 이미 지난해 사용한 휴가일수(6일)를 초과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근무하는 B사무관 역시 올들어 여름휴가 6일을 포함해 10일을 썼다. 지난해에는 4.5일만 소진했다.

B사무관은 “부처에서 휴가를 쓰라고 독려한 덕분에 제대로 된 여름휴가를 즐겼다”고 반색했다.

상명하복식 조직문화 바꿔야 근본적 개선

그러나 상명하복식 조직문화를 바꾸지 않는 ‘눈치보기식’ 휴가관행은 사라지기 어려울 것이라는 게 공직사회 구성원들의 공통된 지적이다.

중앙부처의 한 공무원은 “지금이야 대통령이 앞장서 휴가를 독려하니 전체적으로 따르는 분위기지만 언제 또 과거로 돌아갈 지 모른다”며 “고질적인 인력부족과 상명하복식 조직문화를 해소해야 자유롭게 휴가를 떠나는 문화가 정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공무원 복무관리를 총괄하는 인사처는 지난 3월 발표한 ‘2017년 공무원 근무혁신 지침’을 통해 직원들의 휴가 사용실적을 부서장 평가항목에 반영키로 했다. 권장휴가일수도 전년휴가실적보다 높게 설정토록 했다. 지난 4월에는 휴가신청시 사유란을 없애 직장 상사의 눈치를 보는 일이 없게 하는 등 제도개선을 이어가고 있다.

인사처 관계자는 “현재 11일인 평균 권장 휴가일수를 늘려 각 부처에서 적극적으로 휴가를 독려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라며 “미소진 휴가가 줄어들면 연차휴가 보상으로 나가는 재정도 아낄 수 있어 1석 2조”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