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4㎡은 비싸다”…소형 아파트로 매수 몰린다

수도권 지역의 집값 오르면서
가격 부담 적은 소형아파트로 매수 쏠려
약 2건 중 1건 소형 아파트 매매
가격 상승도 중대형 넘어서
  • 등록 2021-05-24 오전 8:40:41

    수정 2021-05-24 오전 8:41:23

[이데일리 황현규 기자] 수도권 지역 소형 아파트 매수가 늘고 있다. 아파트값이 크게 오르면서 매수자들이 중대형 아파트보다 비교적 경제적 부담이 적은 소형 아파트를 선택한 탓이다.

24일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보면 올해 1분기(1월~3월)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전용면적 60㎡ 이하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총 4만1713가구로 전체 거래량 9만2468가구의 약 45.11%에 달한다. 전년동기(2020년 1월~2020년 3월) 소형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전체 거래량의 약 37.61%였던 것과 비교하면 1년 사이 약 7.5%포인트가 증가한 것이다.

가격도 큰 폭으로 오르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보면 수도권 지역의 올해 4월 전용면적 41~60㎡ 이하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전월대비 1.62%포인트 오르며 6개 주택형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업계에서는 수도권 지역의 집값이 큰 폭으로 오르면서 비교적 가격 부담이 적은 소형 평형을 매수하는 수요자들이 늘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KB주택가격동향 자료를 보면 4월 수도권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6억8676만원으로 전년동기(2020년 4월) 5억4921만원 대비 약 25.05% 상승했다.

또 신규 단지의 경우 소형 평형이 더 이상 작은 공간이 아니라는 점도 수요자들을 끌어당기는 요소다. 평면 설계기술이 발전하면서 소형 평형에도 4Bay 판상형 구조가 적용되는가 하면, 안방 드레스룸과 팬트리 등 중형 평형 못지 않은 수납공간을 갖춰서 공급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소형 아파트들도 줄줄이 분양을 앞두고 있어 눈길을 끈다. DL이앤씨(375500)(디엘이앤씨)는 경기도 의왕고천 공공주택지구 A-2블록에 ‘e편한세상 고천 파크루체’를 분양 중이다. 두산건설도 경상남도 양산시 상북면 석계리 일원에 ‘두산위브더제니스 양산’을 분양 중이다.

한화건설은 경기도 안산 단원구 고잔동 일원에 ‘한화 포레나 안산고잔’을 분양하고 있으며, 효성중공업은 5월 충청남도 아산시 음봉면 산동리 일원에 ‘해링턴 플레이스 스마트밸리’를 분양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