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난당한 비트코인 4조원 세탁해 NFT 산 美 30대 부부, 체포

법무부, 11만9754개 비트코인 돈세탁한 혐의로 부부 체포
2016년 비트피넥스서 해킹된 비트코인 세탁 혐의
NTF 외 금, 월마트 기프트카드 등 구입
최대 25년형 징역형 받을 수도
  • 등록 2022-02-09 오전 8:36:58

    수정 2022-02-09 오전 8:36:58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도난당한 수조원대 비트코인의 돈세탁을 공모한 혐의를 받는 미국인 부부가 붙잡혔다.
(사진=픽사베이)
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미국 법무부는 이날 뉴욕 맨해튼에 거주하는 일리야 리히텐슈타인(34)과 그의 아내 헤더 모건(31세)를 11만9754개의 비트코인에 대한 돈세탁 공모 혐의 등으로 체포, 기소했다. 법무부는 이들로부터 36억달러(약 4조 3000억 원)에 달하는 비트코인을 압류했다고 밝혔다.

이들 부부가 세탁하려 한 가상화폐는 2016년 가상화폐 거래소인 비트피넥스에서 해킹으로 도난당한 비트코인이다. 법무부 관계자는 도난당한 비트코인이 당시 기준으로 7100만(850억원)달러였지만, 지금은 45억달러(4조3000억원) 이상이 됐다고 전했다.

이들 부부는 도난당한 비트코인을 디지털 지갑으로 넘겨받은 뒤, 가짜 신분으로 이베이의 다크웹 버전인 알파페이에 송금하는 방식을 사용한 것으로 설명된다. 부부는 비트코인 해킹엔 가담하진 않았다.

이들 부부는 세탁된 비트코인으로 대체불가토큰(NFT)과 금 등을 구입했다. 월마트 기프트카드 등 평범한 물품도 산 것으로 전해진다.

이들 부부는 돈세탁 혐의로 최대 20년, 미국 정부를 속인 혐의로 5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고 법무부는 전했다. 한편 비트코인을 해킹당했던 비트피넥스는 성명을 내고 “도난당한 비트코인의 반환에 대한 우리의 권리를 확립하기 위해 법무부와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