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코로나19로 시장 지배력 재차 확인-하나

  • 등록 2020-03-27 오전 7:58:32

    수정 2020-03-27 오전 7:58:32

[이데일리 김성훈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27일 미국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체인 넷플릭스에 대해 코로나19 여파로 집안에서 콘텐츠를 즐기는 인구가 급증하면서 시장 지배력이 한층 더 강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코로나19로 신규 콘텐츠 공급에 차질이 벌어질 수 있어 지속적인 점검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최근 미국 내 넷플릭스에 대한 관심이 경쟁 OTT인 디즈니+(Disney+)보다 높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전 세계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넷플릭스가 상대적으로 로컬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쟁 서비스 대비 관심도 상승 추이가 더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스포츠 경기들의 잇따른 취소와 도쿄 올림픽 연기 소식도 상대적으로 넷플릭스에 대한 관심을 더욱 높여줄 요소라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넷플릭스가 올해 1분기 700만명 이상의 유료가입자 순증을 보일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황승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코로나19에도 넷플릭스 주가는 상대수익률 23%를 기록하며 양호한 모습을 보였지만 코로나19에 따른 콘텐츠 제작 지연 영향은 점검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향후 수개월간 신규 콘텐츠 제공에 문제는 없으나 연말 출시를 계획했던 작품들의 제작이 중단될 것으로 보여 코로나19에 따른 콘텐츠 제작 및 제공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