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배우 고은미 남편, 6억원대 사기 혐의 피소…"아내 통장으로 송금"

  • 등록 2020-05-22 오후 5:13:05

    수정 2020-05-22 오후 5:13:05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고은미의 남편이 사기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고은미 인스타그램)
22일 한 매체는 고은미의 남편 양모씨가 초등학교 동창에게 6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돼 지난 12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공소장에 따르면 양씨는 평소 동창들에게 자신이 1000억원대 자산가인 것처럼 행세해왔다. 그는 2018년 9월 동창 김모씨에게 청소용역 사업을 할건데 3억원을 빌려주면 월 2%의 이자를 나눠주겠다고 꼬드겨 돈을 빌렸지만 이를 갚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양씨는 또 김씨에게 그 해 ‘수자원 공사가 주관하는 2조원대 개발사업을 할 건데 3억원을 투자해주면 주식 10%를 지급해주겠다“며 회사 명의로 된 고은미의 통장으로 돈을 송금 받았으나 이 역시 갚지 않은 혐의로도 기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인 김씨는 양씨가 자신에게 언급한 해당 사업들을 진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양씨는 이에 재판에서 ”회사 통장으로 받고 변제하기 위해 노력 중이었으나 빌려준 지 얼마되지 않아 고소당한 것“이라고 해명하며 혐의들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씨의 2차 공판은 내달 26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편 고은미는 1995년 그룹 티라비의 멤버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그는 2001년 영화 ’킬러들의 수다‘로 배우에 입문해 연기 활동을 펼쳤다. 최근 작품으로는 지난해 1월 종영한 KBS2 일일극 ’차달래 부인의 사랑‘이었다. 그는 사업가 출신 양씨와 2015년 결혼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