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규, 6개월 만에 2호골' 전북, 수원FC 꺾고 선두싸움 재점화

  • 등록 2022-08-10 오후 10:02:54

    수정 2022-08-10 오후 10:03:02

전북현대 송민규가 수원FC와 경기에서 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가 수원FC를 꺾고 선두 싸움을 더욱 뜨겁게 달궜다.

전북은 10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4라운드 수원FC와 원정 경기에서 송민규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14승 7무 5패 승점 49를 기록한 2위 전북은 한 경기를 덜 치른 선두 울산 현대(15승 7무 3패 승점 52)와 승점 차를 3으로 좁혔다. 아울러 올 시즌 수원FC와 세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하며 확실한 우위를 지켰다. 반면 9승 6무 11패 승점 33에 머문 수원FC는 6위를 지켰다.

이날 국내 선수들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심지어 측면 공격수인 송민규를 최전방에 내세우는 변화를 줬다.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송민규는 전반 7분 선제골을 터트리며 전북의 승리를 이끌었다. 김진수가 스로인한 공을 김진규가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로 연결했다. 이를 문전에서 있던 송민규가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2월 19일 개막전에서 시즌 1호골을 터뜨린 뒤 그동안 골맛을 보지 못했던 송민규는 약 6개월 만에 2호골을 터뜨렸다.

이후 양 팀은 폭우가 내리는 가운데서도 공방을 주고받았다. 하지만 그라운드가 미끄럽고 공이 물에 젖은 탓에 좀처럼 정확한 슈팅을 만들지 못했다.

수원FC는 운도 따르지 않았다. 전반 40분 이승우의 슈팅이 골네트를 갈랐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후반 40분 코너킥 상황에서 나온 라스의 헤딩골도 오프사이드로 취소되면서 끝내 고개를 숙여야 했다.

전북도 후반 38분 구스타보의 슈팅이 골대를 맞은데 이어 이어진 김진수의 왼발 슛 마저 크로스바를 때리는 등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하지만 끝까지 1골 차 리드를 지켜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경기에선 홈 팀 강원FC가 후반 막판 갈레고의 결승골에 힘입어 대구FC를 1-0으로 제압했다.

강원은 수원FC와 같은 9승 6무 11패로 승점 33 동률을 이뤘으나 득점이 35골로 수원FC(40골)에 밀려 7위를 지켰다. 반면 대구는 최근 3연패 포함, 9경기 무승(5무 4패) 늪에 허덕였다. 5승 12무 9패로 순위는 9위다.

후반 39분 양현준을 대신해 교체로 들어간 갈레고가 2분 뒤 기습적은 왼발 중거리슛으로 결승골을 터뜨렸다. 지난달 강원이 포르투갈 1부리그 모레이렌스에서 임대 영입한 브라질 출신 공격수 갈레고는 3번째 출전 경기에서 K리그 데뷔 골을 터뜨렸다. 골을 터뜨린 뒤 ‘공중 제비’ 세리머니로 팬들을 즐겁게 만들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